안랩, 모바일 보안의식 PC 보다 4배 낮아

김수진 2012-06-29   싸이월드 공감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스마트 기기 활용 빈도가 가장 높은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악성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위험성을 느끼고 있지만, 백신프로그램 사용 등 보안을 위한 노력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보안 기업인 안랩(구 안철수연구소, 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V3 탄생 24주년을 기념해, 지난 5월 넷째 주부터 6월 첫 주까지 약 20일간 전국 20여 개 대학 200여명을 대상으로 보안지수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전체 응답자의 76.5%가 '악성 애플리케이션에 대해서 경각심을 가지고 조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악성 애플리케이션에 대비하기 위해 백신프로그램을 활용한다'는 응답자는 22%로 전체 응답자의 4분의 1 정도에 불과했다. '인터넷이나 PC 사용 시 백신프로그램을 사용'한다는 응답자가 87%인 것과 비교해보면 약 4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모바일 기기에 대한 보안 의식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기기 보안을 위해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실행하는 조치로 '초기화면 패스워드 설정을 한다'(34.5%)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공인된 애플리케이션 사용'(27.5%), '보안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악성코드 방지'(24%)가 그 뒤를 이었다. 흥미 있는 점은 모바일 기기 사용자들 중 23%가 '내가 피해자가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응답해 모바일 기기 사용자들의 보안의식이 향상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안랩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최근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보안의식을 알아 보았다.

인터넷 상에서 회원가입 등을 위해 개인정보를 입력할 때, 해당 사이트의 보안 정책을 어느 정도 고려하느냐는 질문엔 전체 응답자의 63.5%가 '꼭 필요한 경우 보안정책과 상관없이 개인정보를 입력한다고' 대답했다. 응답자 중 '보안 정책이나 개인정보보호정책 등을 자세히 읽어본다'는 응답자(13.5%) 보다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크게 쓰지 않는다'는 응답자가(16%)가 더 많아 사용자들이 비교적 쉽게 기업들의 개인정보활용정책에 동의하고 개인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들의 아이디 및 패스워드 관리 실태를 묻는 항목에서는 '인터넷에서 사용하는 아이디 및 패스워드를 상황에 따라 타인에게 알려줄 수 있다'는 응답(82%)이 '절대 알려주면 안된 다'는 응답(18%) 보다 약 4.6배 높게 나타났다. 각종 보안 사고 및 사이버 범죄에 대한 언론 보도를 통해 과거에 비해 개인정보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도 많은 사용자들이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랩은 이번 보안지수에 관한 설문 결과를 통해 날이 갈수록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증가하고 있는 모바일 환경과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부터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사용자 개인의 보안의식 강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