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News AVING 2018-07-18T01:33:41+00:00
 

현대차, 상품성 강화한 '2020 쏘나타' 출시

입력 2020-04-23 12:04 , 최상운 기자

현대자동차가 23일(목) 정숙성과 주행성능은 물론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8세대 쏘나타의 연식변경 모델인 '2020 쏘나타'를 출시했다.

현대차는 2020 쏘나타의 전체 모델에 윈드실드 몰딩과 기존보다 두꺼워진 1열 픽스드 글라스를 적용해 정숙성을 더욱 높였다. 가솔린 2.0에는 이중 접합 차음유리를 추가해 소음을 저감시켰다.

아울러 현대차는 가솔린 2.0의 변속 패턴 변경을 통해 가속 응답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해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 트림인 프리미엄 패밀리와 프리미엄 밀레니얼에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기본 탑재했다. 10.25인치 내비게이션은 프리미엄 패밀리·밀레니얼 구매고객의 95% 이상이 선택했을 정도로 선호도가 높은 사양이다.

프리미엄 밀레니얼 트림에는 프로젝션 타입 풀 LED 헤드램프도 기본 적용됐다. 기존에는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만 적용됐던 나파 가죽 시트를 프리미엄 밀레니얼 트림의 선택 옵션으로 추가해 고급감을 한층 높일 수 있게 했다.

2020 쏘나타의 가격은 △가솔린 2.0 2,326만 원~3,217만 원 △센슈어스(1.6가솔린 터보) 2,427만 원~3,287만 원 △하이브리드 2,754만 원~3,579만 원 △LPi 2.0(일반판매용) 2,575만 원~3,232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1.5% 기준. 하이브리드는 세제혜택 적용 후 가격)

한편, 현대차는 2020 쏘나타 출시를 기념해 '현대 디지털 키 신규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

4월 23일부터 5월 31일까지 쏘나타 구매 후 캐롯손해보험의 디지털 키 전용 '퍼마일(Per-Mile) 자동차 보험'에 신규로 가입하는 고객에게 블루멤버스 3만 포인트를 제공한다. 현대 디지털 키 전용 퍼마일 자동차 보험은 기본요금과 주행한 거리만큼의 보험료를 월 단위로 납부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자동차 보험이다. 차량 소유자가 디지털 키를 타인에게 공유하는 즉시 보험이 보장하는 운전자 범위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편리하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AROUND THE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