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Korea
포커스
'증강현실'이라는 용어는 1990년 보잉의 톰 코델(Tom Caudell)이 항공기 전선 조립 과정의 가상 이미지를 실제 화면에 중첩시켜서 설명하면서 최초로 사용한 것으로 문헌에 나타난다.
중국은 거대하다. 대한민국 같은 국가가 20개 이상 되는 나라다. 인구, 면적을 너머 이젠 경제도 그럴 것이 확실해진다.
#MayThe4thBeWithYou 란 해시태그(hash tag)가 들어 있는 게시물들이 지난 5월 4일과 5일에 SNS에 많이 올라왔었습니다.
인문학은 생각을 통해 인간의 가치를 탐구하는 기초학문이다. 한동안 자본주의가 요구하는 실용적 가치와 신자유주의의 효율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시됐지만 세계 굴지의 IT 기업 CEO엔 인문학 전공자들이 많다.
최근 우리나라에는 가상현실과 혼합현실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지난 4월 17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KOVACA)』가 창립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스텔스(stealth)란? 상대의 레이더, 적외선 탐지기, 음향탐지기 및 육안에 의한 탐지까지를 포함한 모든 탐지 기능에 대항하는 은폐 기술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LED 조명을 탑재한 드론 1,218대가 평창의 밤을 '오륜기'로 아름답게 수놓았다. 수만 명의 관중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한 올림픽 개막식은 국내는 물론 해외 누리꾼들에게도 극찬을 받았다.
1932년 개최된 미국 LA올림픽은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전 세계에 라디오 방송으로 중계됐다. 1936년 베를린 올림픽은 첫 TV 중계를 시작했다.
100 전 100승. 인공지능(AI) '알파고 제로(0)'가 '알파고 리(Lee)'에 거둔 승률이다. '알파고 제로'는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AI로 바둑 학습을 시작한 지 3일(72시간) 만에 지난해 이세돌 9단과 대국에서 완승을 거둔 '알파고 리'를 따라잡았고,
지금까지 CES 2017을 통해 읽어낸 3가지 큰 흐름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제가 짚어 본 것을 한번 더 상기시켜 드리면 입니다.
2017년 3월에 개봉한 영화 에서는 장애물을 감지하면 경고음을 울리는 자율주행차 '오토 트럭'이 등장한다. 이 오토 트럭은 특이하게도 운전석이 없다. 앞뒤에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만 달린 트레일러가 컨테이너를 싣고 빠른 속도로 도로를 달리며 스스로 상황을 판단하고 제어한다.
인류는 에니악 탄생 70년 만에 인공지능을 만들었다. 지난해 3월 이세돌 9단을 상대로 4승 1패 한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에 사용된 반도체는 100만 개가 넘는다. 인공지능에서 두뇌 역할은 반도체가 담당한다. 이세돌 9단이 싸운 건 수많은 반도체였다.
지난 8월 '살충제 계란'으로 우리 사회가 발칵 뒤집어졌다. 살충제 계란 파문은 지난 7월 유럽에서 처음 시작됐다. 벨기에 업체가 네덜란드에 금지된 살충제를 팔았고 네덜란드 농가에서 출하된 살충제 달걀이 독일 영국 프랑스 등으로 유통되면서 유럽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퇴근길에 나선 직장인 A 씨가 스마트폰에 대고 묻는다. "냉장고 안 좀 보여줘" 냉장고에 남은 음식을 확인한 A 씨는 다시 스마트폰을 향해 "피자 좀 주문해주고 피자가 출발하면 냉장고와 TV에 알려줘"라고 말한다.
2018년 강원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특별한 기술이 선보인다.
우리나라 역사상 최초의 개인 신분 인증 제도는 고려 공민왕 때에 도입된 호패법이다.
1848년 1월 24일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인근의 제재소에서 일하는 W. 마샬과 존 슈터는 아메리칸강 지류 강바닥에서 금을 발견했다.
'와트'는 1초 동안 소비하는 전력을 뜻하는 단위다. 1889년 새로운 전력 단위 명칭을 고민하던 영국과학진흥협회는 제임스 와트의 이름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에이빙뉴스에서는 사회적 기업 협의회 회장으로 있는 윤준영회장을 만났다.
대한민국CEO 대상 미래경영 부문을 차지한 백석예술대학교는 김영식 총장을 만났다.
미국의 인기 시트콤 '빅뱅이론' 시즌 5에서 주인공 라지와 인공지능 '시리' 사이에 오간 대화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꼽으라면 단연 인공지능이다.
IT분야가 아닌 생활 소품들도 펀딩에 성공하는 경우가 많다.
오타쿠란, 한 분야에 마니아나 전문가 이상으로 빠져든 사람을 뜻한다. 1983년 일본에서 처음 사용된 이 2인칭 대명사의 본래 의미는 '당신', '댁'과 같은 의미를 지닌 일본어 높임말이다.
스포츠 및 레저, 여행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각 지자체들은 스포츠 및 레저 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 경기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금번 칼럼에서는 알렉사를 알아보고 우리가 어떻게 대처하고 무엇을 만들면 좋을지 이야기하고자 한다.
'토마스 에디슨과 니콜라 테슬라,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 결정' 1915년 11월 6일, 뉴욕타임즈에 실린 기사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수상 받지 못했다. 이유는 테슬라가 에디슨과 함께 수상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시속 600km. 카메라에 잡혔다. 순식간에 사라질 정도의 속도다.
상어는 바닷물 속에서 시속 50㎞로 헤엄칠 수 있다. 이는 웬만한 구축함보다 빠른 속도다.
'한 치의 오차도 없다' 정확하고 완벽하게 일을 처리했다는 의미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