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Korea
일본 시즈오카현 이와타 지역에 위치해 있는 야마하 모터 공장의 쇼룸에는 1955년도에 출시된 야마하의 첫 번째 오토바이를 비롯해 미래형 바이크까지 다양한 역사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야마하 토유가(Toyooka) 관악기 공장에서 색소폰에 문양을 넣는 기술자는 오직 4명뿐이다. 뾰족한 칼을 이용해 빠른 속도로 금속을 파서 문양을 새기고 있었다.
야마하의 100주년 기념모델인 ‘Silent Ensemble Pro 2000’ 제품으로 연주자가 없어도 자동으로 연주된다. 14.1인치 터치 스크린이 장착돼 있으며 PC, DVD롬, 앰프, 스피커도 내장돼 있다.
야마하 일본 그랜드 피아노 조립공장을 방문해 보면 피아노의 구조와 작동원리를 손쉽게 알 수 있다. 피아노가 조립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분해된 피아노의 일부분들이 공장 곳곳에 배치되어 있기 때문이다.
야마하는 일본 본사를 방문한 외부 손님들을 위해 주요 악기공장 투어 코스를 마련해 뒀다. 그 중 그랜드 피아노 조립공장은 사진촬영도 가능한 곳으로 야마하가 ‘풍금 제작’으로 시작된 기업인 만큼 야마하의 역사가 결집된 곳이라 할 수 있다.
(주)특수AV는 엔지니어적인 사고와 미래에 대한 도전의식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가 되는 것’을 기업 목표로 두고 있는 AV전문기업이다.
야마하 AV/IT 사업본부에는 제품을 직접 테스트해 볼 수 있는 다양한 시연룸이 있다. 그 중 제품의 질과 소리의 성격을 디자인하는 ‘B스튜디오’는 이곳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다.
야마하는 자사의 신제품, 신기술을 정보발신자인 아시아 각 국 대표 기자들이 직접 체험하도록 해, 아시아 전체로 야마하 브랜드를 알린다는 취지에서 'Yamaha AV/IT Asia Press Conference'를 개최했다.
야마하는 한국의 전문연주자들을 위한 공간인 ‘Yamaha Artist Services Seoul(YASS)’을 삼성동 코엑스 1층에 개관했다.
야마하 일본 본사의 AV/IT 사업본부에 첫 발을 내딛으면 30~40년 전에 출시된 AV제품들이 야마하의 역사를 설명해준다.
과거 아날로그 이미지시대에 ‘코닥’과 함께 세계필름시장을 양분해왔던 일본의 ‘FUJIFILM’. 이 회사는 일찍이 디지털시대를 대비해 온 덕분에 고화질, 고감도를 내세워 디지털카메라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感動を ともに 創る(CREATING 'KANDO' TOGETHER, 감동을 함께 만든다)’는 브랜드 슬로건을 내걸고 있는 야마하 그룹은 소리와 음악을 중심에 두고 그와 수평적으로 연계된 사업들을 발전시켜왔다.
하마마츠 지역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도쿄 같은 대도시와는 달리 고만고만한 건물들이 세워져 있는 하마마츠는 평온하고 한적해 보였다.
가전제품의 메카라고 일컫는 일본. 그곳에 진출해 세계전자제품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일본기업들과 맞서 경쟁하고 있는 한국 전자업계의 대표기업, LG Japan을 찾았다.
야마하의 창업자 야마하 도라쿠스가 1888년 하마마츠에 풍금 제조소를 설립한 이래 이 지역은 음악과 인연을 맺었다. 야마하와 쌍벽을 이루는 악기업체인 가와이(Kawai)의 본사도 이곳에 위치해 있다.
World Class Company, ‘OS’ 社. 이 기업을 ‘World Class Company’라고 칭할 수 있는 것은 1953년 극장용 스크린개발을 시작으로 현재의 포터블 스크린까지 52년간 오로지 스크린이란 한 아이템만 개발, 생산해왔고
야마하 일본 본사는 제2회 '야마하 AV/IT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아시아 6개국의 전문기자단을 초청하는 가운데 한국의 온라인 미디어 대표로 에이빙을 초청했다.
아이리버재팬을 이끌고 있는 엔도 사장(Nobuhisa Endo)를 도쿄 칸다 오가와마치에 위치해 있는 사옥에서 만나 일본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었던 얘기와 경영전략을 들어보았다. 엔도 사장은 아이리버의 일본수장을 맡기 전에 이미 오랫동안 일본전자제품시장에서 영업통으로
에이빙취재팀이 길거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홍보용으로 만들어진 아이리버 소형승용차와 시부야 아이리버전시관에 연출소품용으로 전시돼 있는 소형자전거.
아이리버가 짧은 시간 내에 IT제품의 메카로 일컬어지는 일본시장에서 MP3플레이어로 10%대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또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일본최대의 유통회사 중 하나인 소프트뱅크BB가 자리하고 있다.
1973년 전자계산기에 최초로 액정기술을 탑재한 이래 최근 ‘3D’액정기술까지 개발해 상용화 해낸 세계최고의 액정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샤프. 이 회사의 목표는 ‘SHARP’라는 브랜드가 박힌 LCD텔레비전을 전세계 모든 가정의 거실 한가운데에 갖다 놓는 것이다
에이빙특별취재팀은 샤프를 취재하는 동안 “브라운관시대는 ‘소니(SONY)’, 액정시대는 ‘샤프(SHARP)”라는 얘기가 틀리지 않음을 체감했다.
‘항상 다른 사람보다 한발 먼저 새로운 경지를 개척하지 않으면 도저히 사업성공은 바랄 수 없다’는 것이 하야카와 창업자의 신조이며 그의 이념은 지금도 계승되어 샤프의 구성원들은 ‘다른 사람들이 흉내내고 싶어하는 상품을 만들어라’는 창업자의 창조적 기업이념을 머리에 새기고 있다.
도요타 전시관에는 하이브리드카의 선두주자 도요타의 명성에 걸맞는 하이브리드관이 위치하고 있다.
도요타 모터 스포츠 스퀘어 한 쪽에는 ES(Euro Sports)라는 레이싱 관련용품 샵이 있다
도요타 모터 스포츠 스퀘어(Toyota Motor Sports Square) 전경
도요타 유니버셜 디자인 쇼케이스에 전시된 차량들. 도요타는 미국, 유럽, 일본에 디자인 연구소를 두고 세계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도요타 전시관을 들어서면 도요타의 신차 2005년형 'Vitz'가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오다이바에 위치한 도요타 전시관에는 도요타의 신차, 역사적인 모델들, 미래형 자동차 디자인 등이 전시되어 있다. 도요타 전시관 방문객들이 도요타의 신차들을 자유롭게 시승하는 모습을 담아보았다.
에이빙 취재팀은 긴자 지역에서 취재를 하던 중, 우연히 발견한 닛산 갤러리의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