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Korea
현대차는 2007 서울모터쇼에서 퓨전 스타일의 소형 쿠페 'HND-3(벨로스터 Veloster)’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2007 서울모터쇼에서 퓨전 스타일의 소형 쿠페 'HND-3(벨로스터 Veloster)’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2007 서울모터쇼에서 퓨전 스타일의 소형 쿠페 'HND-3(벨로스터 Veloster)’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Hyundai presented its original curve designe through own 42 inch, 30inch LCD TV.
'CES 2007'에서 선보인 XM 라디오를 탑재한 '2007 HYUNDAI Azera'. XM 라디오 시스템은 공장에서부터 설치가 가능하며 별도로 구매하는 것보다 가격은 비싸지만 일관성 있는 디자인 때문에 소비자들이 선호하고 있다.
현대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2007 CES에서 자사의 42인치, 30인치 LCD TV를 통해 독창적인 곡선 디자인을 선보였다.
현대종합상사 정보통신사업부는 'CES 2007'에서 북미시장 공략을 위한 LCD TV, PDP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을 중점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2006 대한민국 기술대전’에서 대당 가격이 10억원이 넘는 수소자동차를 선보였다.
현대는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IFA 2006에서 42인치 LCD TV E420을 선보였다.
현대이미지퀘스트는 IFA2006이 열린 메세 베를린 전시회에서 19인치 모니터 ‘B91D’를 선보였다.
현대이미지퀘스트는 IFA2006이 열린 메세 베를린 전시회에서 1ms의 빠른응답속도를 자랑하는 19인치 모니터 ‘S90D’를 선보였다.
현대이미지퀘스트는 IFA 2006이 열린 메세 베를린 전시회에서 42인치 풀HD영상을 재현하는 LCD TV 뷰온(Vvuon) ‘E420D’를 선보였다.
삼성동 코엑스 대서양홀에서 열린 자동차튜닝 전문 전시회 ‘2006서울오토살롱’에서 엠엔에스(M&S)는 현대 투스카니 튜닝 자동차를 선보였다.
연일 기름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자 디젤차가 다시 부상하고 있다.
인천도림 I’PARK는 전체적으로 모던한 컨셉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적이면서도 깔끔한 타일이나 패브릭 등을 많이 사용하고 벽지도 빛에 따라 다르게 반응하는 고급벽지들을 적용한다
인천도림 I’PARK의 조경을 살펴보면, 주 출입구부터 상가와 같은 컨셉으로 따뜻한 컬러를 적용하고 있다.
인천도림 I’PARK의 특징은 확장형이다. 설계에서부터 발코니확장을 전제로 했기 때문에 확장 시 단차 등의 어색한 부분이 없도록 했다는 것
현대차는 2006부산국제모터쇼에서 소형 3도어 스포츠 해치백인 '베르나 SR'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2006부산국제모토쇼에서 스포츠카 개념을 도입한 첨단 SUV 컨셉트카’ ‘HCD-9(Talus)’를 전시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005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한 ‘네오스 3’를 2006부산국제모토쇼에서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2006부산국제모터쇼에서2+2인승 크로스오버 컨셉트 카인 ‘제너스’를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2006부산국제모터쇼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아반떼(AVANTE)’를 출품했다.
현대자동차가 신형 ‘아반떼(AVANTE)를 2006부산국제모토쇼에 선보인 가운데 ‘에릭’이 현대자동차 홍보 지원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산업개발(대표 이방주)이 4계절 내내 신록을 체험할 수 있는 아열대 온실 커뮤니티시설인 ‘I' EVERGREEN PARK’를 업계 처음으로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올 한해 13개 단지에서 총 5,729가구(IPARK)가 입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산업개발은 올 한해 아파트 공급량을 전년대비 약 40% 증가한 15,436(일반 12,103)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세계5대 모터쇼 중 하나인 ‘2006년 제네바모터쇼(76th Salon de l’auto)’에서 전세계 언론인과 자동차 전문가, 자동차 메이커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컨셉카 HED-2(제너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건설은 오는 3월, 서울 종로구 숭인 5구역(숭인동 766 외)을 재개발해 총 293세대 중 113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사장 李之松)은 올 한해 23개 단지에서 모두 12,500세대를 분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실시한 청약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던 현대건설(사장 李之松)의 ‘삼성동 현대아파트’는 ‘영동 AID 아파트’를 재건축, 총 2,070세대 중 416세대를 분양한다.
   21 22 23 24 2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