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Korea
Q50의 디자인은 인피니티의 자랑거리인 콘셉트 카 '에센스'의 훌륭한 DNA를 잘 담아냈다. 기존 Q70 시리즈 역시 에센스의 디자인을 계승했지만 Q50은 한 단계 더 진화한 모습을 갖고 있다.
'QM3'라는 좋은 모델을 좋은 시기에 적절한 기간 동안 충분한 물량만 공급한다면 르노삼성은 2014 갑오년을 새로운 도약의 해로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2011년 5월 르노삼성차는 환경부가 진행하는 전기자동차 실증사업에 'SM3 Z.E.' 차량의 지원을 결정, 국내 전기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초반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뉴 코란도 C' 모델의 성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시승을 통해 벤츠의 야심작 '뉴 A-클래스'가 정말 단비가 될 수 있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자.(이번 시승 모델은 뉴 A-클래스 스타일, 나이트 모델이며 국내 판매가격은 각각 3860만 원, 4350만 원이다.)
7세대 골프는 이번 시승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 ▲각종 편의사양 ▲주행 성능 ▲디자인 등 모든 부분에서 경쟁 모델을 압도하고 남을 정도로 우수한 성능을 보여줬다. 이런 점 때문에 경쟁사 입장에서는 반칙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경쟁 모델을 압도하는 우수한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렉서스는 신형 'IS' 출시에 앞서 강원도 인제군 기린면에 위치한 '인제 스피디움'에서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인피니티 JX35' 모델은 단순히 덩치만 큰 모델이 아닌, 고급스러움과 실용성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콘셉트로 제작됐다.
토요타 라브4(RAV4)는 현재 글로벌 150여개 이상의 국가에서 판매를 하고 있으면 연간 약 41만대를 판매하고 있는 토요타의 주력 SUV 모델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수입 하이브리드 차종의 전체 판매량은 전년대비 61.6% 증가한 6342대를 기록했다. 한국토요타, 렉서스 두 브랜드의 판매량은 6000대로 전체 판매량의 약 90% 이상을 차지하며 국내 하이브리드 시장을 선점했다.
작년 한해 르노삼성 판매 곡선은 위로 향한 날이 거의 없었다. 지난 몇 년 간 풀 체인지 모델인 '올 뉴 SM7'과 페이스 리프트 된 'QM5', '뉴 SM3' 등을 선보였지만 시장의 반응은 싸늘했다.
국내 수입차 시장은 작년 한 해 고유가 시대에 맞물리면서 디젤 모델 판매량의 급증하기 시작해 연간 13만대 이상을 판매했으며 디젤 판매량이 가솔린 모델을 최초로 앞지르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재규어 XJ 2.0P 럭셔리 LWB 모델은 다운사이징의 효과를 제대로 누릴 수 있는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포드의 주력 모델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는 '포커스 디젤'은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기록할 만큼 그 성능을 널리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국내 시장에서는 현대, 기아 등 국내 브랜드의 동급 모델뿐만 아니라 수입차 모델에도 밀리며 큰 재미를 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자료에 따르면, 2012년 국내 수입차 판매량 중 디젤 모델의 점유율은 50.9%로 가솔린 44.2% 보다 6.7% 더 높은 수치를 보였다.
23년 전 렉서스 브랜드와 함께 시작한 'ES' 시리즈는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140만 대라는 놀라운 판매량을 기록한 모델이다.
이번 시승은 서울 중구 을지로1가에서 출발해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통일동산을 왕복하는 약 90km의 코스로 이뤄졌다.
폭스바겐 그룹은 지난 3일 대표적인 메가시티 지역인 서울에서 '골프 블루-e-모션 로드쇼'를 개최했다.
인피니티가 이번에 선보인 더 올 뉴 인피니티 'M30d' 모델은 일본 브랜드 중 국내 시장에 최초로 선보인 디젤 모델이다.
8월 중 국내출시를 앞두고 있는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는 1973년 7월 첫 출시 이후 6세대에 걸쳐 전 세계적으로 150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미국의 자동차 왕국은 무너질줄 모르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여줬다.
렉서스 브랜드는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새롭게 선보인 뉴 제너레이션 'GS' 모델의 시승회를 개최했다.
7세대 뉴 캠리는 최상위 모델은 2.5 가솔린 XLE, 2.5 하이브리드 XLE 등 총 2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국내 가격은 각각 3390만원, 4290만원이다.
쌍용자동차의 2012년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한 모델은 무쏘스포츠, 액티언스포츠의 후속 모델인 '코란도스포츠'다. 코란도스포츠는 2년 여 동안 약 900억 원의 비용이 투입될 만큼 쌍용차 내에서 매우 중요한 모델로 쌍용차의 새로운 비전을 처음 접목시켜 상징성면에서도 큰 가치를 가지고 있다.
2009년 국내에 선보인 폭스바겐 'CC'는 기존 파사트 모델을 베이스로 한 쿠페 모델이다.
이번 시승기에는 효율성을 강조한 미니 쿠페가 장거리에서 얼마나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지 직접 주행을 통해 확인해 보기로 했다.
토요타 프리우스는 올해 11월에 글로벌 판매 300만 대 이상을 기록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올 뉴 SM7은 르노의 감성을 이어받아 기존의 딱딱한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좀 더 유연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혼다코리아는 제이드가든 수목원에서 '9세대 올 뉴 시빅' 시승회를 개최했다.
중형차 이상급만 출시하면 쓴잔을 마셨던 한국지엠의 징크스를 깨는데 말리부가 어떤 역할을 할지 그 결과가 주목된다.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