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Korea
포드의 야심작 포커스가 해치백 및 세단 모델을 가지고 국내에 첫선을 보였다.
수입차 중에 없어서 판매하지 못하는 차종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아마 1~2년 전만에도 이런 행복한 고민을 하는 수입차 브랜드는 없었을 것이다.
지난 2004년 르노삼성은 닛산 플랫폼으로 무장한 준대형 세단 SM7을 출시했다.
2007년 12월 르노삼성에서 처음 선보인 QM5는 출시 이후 CUV라는 개념을 내세워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다.
쉐보레 크루즈 5는 세단 크루즈를 기반으로 만들어졌지만, 측면부터 해치백 디자인의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어 해치백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 세계적으로 3700만 대 이상을 판매한 진정한 베스트셀링카가 한국에 상륙했다.
한국지엠은 지난 5일,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워커힐 호텔에서 REAL SUV 쉐보레 캡티바 보도발표회와 언론 시승행사를 가졌다.
2011년 그랜저TG 출시 이후 6년여 만에 새롭게 등장한 '5G 그랜저'는 이름만 빼고 모든 부분을 바꿔,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화려하게 등장하게 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 11일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스피드웨이에서 스포츠세단 '올 뉴 S60' 출시 기념 테스트 드라이브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 5일 제주도에서 인피니티의 새로운 엔트리급 모델인 'G25'를 직접 시승해 볼 수 있었다.
쌍용차의 열정 그리고 결실인 '코란도 C'를 만나보도록 하자.
쉐보레의 두 번째 출시 모델 '아베오'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GM대우가 야심하게 선보인 쉐보레 브랜드의 선발 주자 '올란도'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스바루, 아마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낯설게 들리는 브랜드일 것이다.
한국토요타는 지난 15일 강원도에 위치한 태백레이싱파크에서 렉서스의 최초 스포츠 브랜드인 IS F, LS460 Sports 모델을 직접 시승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재규어 XJ는 매혹적이고 고전적인 디자인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많은 마니아 층을 가지고 있는 모델이다.
'알페온'은 GM대우의 옛 명성을 찾는데 큰 전환점이 되는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BMW 코리아는 다양한 친환경 자동차 및 전기자동차에 대한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였다.
2009년 제네바모터쇼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닛산의 콘셉트카 '에센스'는 자동차 디자인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만큼 파격적인 모습이었다.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가 올해 4월부터 진행한 '라세티 프리미어 스토리 투어' 이벤트에 참여한 총 2575명의 응모자 중 최종 당첨자 32명 대상으로 여름 휴가 시승행사를 실시한다.
'가솔린 모델은 험로를 정복하지 못한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면 BMW X5 35i 모델이 그 편견을 멀리 날려버리게 해줄 것이다.
아직도 미국차는 무겁고, 기름만 잡아먹는 덩치 큰 차량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면 CTS는 그 편견을 철저하게 깨줄 것이다.
한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BMW 뉴 5시리즈'는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자.
한불모터스는 19.5km/l의 국내 최고 연비와 앞선 스타일로 주목 받고 있는 308 MCP 고객대상 시승기를 모집하는 '308 MCP 푸조지엥을 찾습니다!' 이벤트를 진행한다.
SUV에 대한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며 BMW X 시리즈의 라인을 완성한 'X1'을 경험했다.
지난 1월 뉴 SM5의 시승기에 이어, 이번 시간에는 퍼포먼스 및 실사 위주로 진행을 했다.
GM대우가 친환경 LPGi 엔진과 가솔린 수동변속기를 장착한 차세대 글로벌 경차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출시하고, 시승행사를 가졌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제주도에서 중형 세단 뉴SM5의 언론시승회를 1월 7일부터 8일까지 갖고, 18일부터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클래식한 세련미와 쿠페의 역동성을 가진 4도어 포르쉐 '파나메라S'를 만났다.
스포츠카에 뒤지지 않는 SUV, 555마력의 힘을 가진 'X6 M'을 만났다.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