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Korea
2005년 11월 16일, SONY는 한국에서 자신들의 LCD텔레비전 'BRAVIA'라는 브랜드를 런칭시키면서 'SONY여 다시 한번!!'을 외쳤다.
아시아최대규모의 공간을 가진 건축물이라는 마카오의 베네시안호텔. 지난 11월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그곳 그랜드볼룸에서는 200여개의 기업이 참여한 모바일콩그레스아시아가 열렸습니다
9월 20일, 로스앤젤레스 사우스베이의 한 인터넷카페. 아침 일찍부터 여기저기서 모여드는 사람들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더 빠르고 정확하게, 또 더 편리하고 저렴하게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까?"라는 것은 통신업계의 고민이자 소비자들의 희망이기도 하다.
캐논, 니콘을 포함한 주요 카메라 회사들이 4월 10일부터 13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08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Photo & Imaging 2008)'에서 라이브뷰 기능을 채용한 DSLR을 선보였다.
파이오니아와 마쓰시타가 24일 플라즈마 패널사업에 있어서의 포괄 제휴에 대해 기본 합의했다.
캐논, 니콘 등의 카메라 주요기업들이 '2008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에서 DSLR 부럽지 않은 '하이엔드 디카'를 공개했다.
올 2008년에는 중국 북경에서 올림픽이 열립니다. 서울올림픽이 열린 20년전과 지금의 북경을 단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자동차시장만 놓고 본다면 중국은 한국에 비해 많이 앞서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히타치가 '초박형'을 키워드로 한 평판TV 9종을 4월 26일부터 순차 시판한다.
캐논, 니콘 등의 카메라 주요기업들이 '2008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에서 여성에게 잘 어울리는 DSLR을 공개했다.
캐논과 니콘, 소니는 '2008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에서 35mm 필름과 똑 같은 크기의 이미지 센서를 장착한 풀프레임 플래그십 DSLR을 선보이면서 기술력을 한껏 과시했다.
캐논, 니콘을 위시한 카메라 주요기업들이 '2008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에서 엔트리급 DSLR 시장을 잡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일본 도시바에서 LAN HDD, USB HDD 녹화뿐 아니라 내장 300GB HDD를 제공해 녹화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하이엔드 LCD TV 'ZH500'시리즈와 'ZV500'시리즈 4종을 5월 초부터 순차 시판한다.
7일 저녁 개최된 모바일먼데이서울의 주요 이슈는 단연 IT업계의 차세대 먹거리로 주목 받고 있는 모바일웹이었다.
모토로라의 휴대폰 사업부문 분사를 두고 '문제의 본질을 보지 못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된 세빗(CeBIT) 2008에서 '오늘의 PC'와 '내일의 PC'가 선보였다.
인텔코리아는 휴대폰의 모빌리티과 PC의 강력한 성능을 동시에 구현하는 MID의 컨셉과 진행 상황을 국내 기자들에게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세빗(CeBIT) 2008의 미래관에서 오감으로 커뮤니케이션하는 미래 기술들이 선보였다.
유럽 현지에서는 한국 PDA가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하고도 가격 경쟁력이 뛰어난 점을 호평했으며, 세련된 디자인과 네트워크 성능을 높이 평가했다.
세빗(CeBIT) 2008에서 3D 전자지도와 내비게이션이 대거 선보였다.
그린 IT(Green IT)를 표방한 세빗(CeBIT) 2008의 친환경 제품들을 살펴보자.
지금까지 개발 코드네임으로만 알려져 있던 차세대 노트북PC 플랫폼인 '몬테비나(Montevina)'의 브랜드명이 '센트리노2(Centrino2)'로 정해졌다.
2006년 삼성과 함께 UMPC라는 컴퓨터 카테고리를 본격 소개한 인텔이, 2008년에는 아수스와 함께 'MID'와 '넷북'을 본격 소개한다.
5,500여개 기업이 참여한 세계최대 ICT전시회인 'CeBIT2008'이 6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독일하노버 현지시간으로 9일 오후 5시 막을 내렸습니다.
파이오니어는 3월 7일 일본에서 가진 회견에서 "설비투자형 비즈니스 모델에서 철수하고 부가가치형 비즈니스 모델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CeBIT이 열리는 기간의 하노버날씨는 변화무쌍하다 못해 때로는 참관객들을 곤혹스럽게까지 만듭니다.
올해 초 모바일 운영체제(operating system, OS) 부문에서는 그 동안 PC의 영역으로만 생각되던 오픈소스 기반인 리눅스 진영의 모바일로의 진출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기존의 심비안, 윈도우모바일도 그 세력을 넓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번 모바일월드컨퍼런스(Mobile World Congress) 2008에서는 사용자 편리성(usability)에 입각한 휴대폰의 다양한 입력방식을 눈으로 확인해볼 수 있었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obild World Congress) 2008 기조연설에서 일본 3대 이통사 중 하나인 소프트뱅크(Softbank)의 손정의 회장은 2008년을 '인터넷 머신의 해(The year of the Internet)'이라고 정의했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08에서 'Mobile for Every Lifestyle(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위한 휴대폰)' 시대 개막을 선언하면서 시장과 고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커스터마이징'이란 화두를 던졌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