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Korea
포커스
금번 칼럼에서는 알렉사를 알아보고 우리가 어떻게 대처하고 무엇을 만들면 좋을지 이야기하고자 한다.
'토마스 에디슨과 니콜라 테슬라,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 결정' 1915년 11월 6일, 뉴욕타임즈에 실린 기사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수상 받지 못했다. 이유는 테슬라가 에디슨과 함께 수상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시속 600km. 카메라에 잡혔다. 순식간에 사라질 정도의 속도다.
얼마 전 마윈은 알리바바를 기반으로 앞으로 20년 안에 전 세계 20억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1000만 개의 수익성 있는 사업을 지원하며 1억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상어는 바닷물 속에서 시속 50㎞로 헤엄칠 수 있다. 이는 웬만한 구축함보다 빠른 속도다.
'한 치의 오차도 없다' 정확하고 완벽하게 일을 처리했다는 의미다.
대구 수성로에 위치한 아이디에스는 지리정보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첨단정보통신 솔루션 개발을 하는 기업이다.
'모두의 걷기 줄랑줄랑'은 사용자의 걸음 수가 게임의 경험치와 골드로 활용돼 많이 걸을수록 캐릭터가 성장하고 다양한 재화를 모을 수 있는 게임형 걷기 앱 서비스다.
3G와 4G 문턱을 넘어 꿈의 이동통신 5G의 서막이 오르고 있다.
공포 또는 스릴러 영화에 종종 등장해 긴장감을 불어넣는 소재가 있다.
영화사 '마블' 역사상 가장 작은 히어로가 등장했다.
한-중 아세안 시장의 문화 스포츠 활성화를 기대하는 목적으로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 활성화 전략을 논의하는 '2016 지메이코리아 쿨림챔피언십'이 7월 20일~23일까지 사흘간 말레이시아 쿨림 골프&리조트에서 열렸다.
"대한민국의 미래, Made in Korea & Made by Korea"의 성패를 좌우하는 세가지 -Smartphone, SNS, Silk Road
'살아있는 청동거인 탈로스는 크레타 섬을 하루 세 번 돌면서 무단 접근하는 배들에 바위를 집어 던지고, 상륙하려는 사람들을 불타는 몸으로 껴안아 죽게 한다.' 기원전 3세기, 그리스 신화에 인류가 최초로 기록한 로봇에 대한 표현이다.
바르셀로나 바닷가. 그 유명한 람블라 거리가 바다에 닿는 부분 쯤에 콜럼버스 동상이 우뚝 서 있다.
일본의 수도는 토쿄다. 말 그대로 동쪽의 서울이다. 중국수도 베이징은 북쪽서울이란 의미며 남쪽에 있는 서울이라 해 난징으로 이름지었다.
한국인의 특질을 가장 잘 드러낸 창업자는 누구일까? 소프트뱅크 그룹 손정의 회장이 아닐까 싶다.
바르셀로나 국립미술관을 끼고 몬주익 언덕 길을 돌면서 황영조는 마지막 피치를 올렸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나 캐나다를 거쳐 미국에 이민 온 엘런머스크는 테슬라라는 전기차를 시장에 내 놓으면서 지금까지 거대공룡들이 분할통치 했던 자동차시장을 뒤 흔들어 놓았다.
1945년 4월 30일 히틀러가 권총으로 자살했다.
지메이코리아는 지난 18일 한국자원봉사문화에 발전기금을 후원했다.
지난 18일 권오주 지메이코리아 회장은 용인시 장애인골프협회에 발전기금을 후원했다.
"앞으로는 자동차야말로 전자산업이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1990년대 자동차 공장 설립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하며 한 말이다.
세계 최대 비즈니스 협업 공동체 BNI가 협업을 통해 중소기업, 자영업인이 저성장과 불황에서 살아남는 노하우를 공개하고, 참가자들이 구체적인 액션플랜을 짜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나와 아들이 올해 모교인 이천고등학교와 한국경제의 중심이 될 이천에 꾸준히 기부 하는 이유는, 한국에 올바른 기부 형태를 알리기 위한 기분 좋은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낯 뜨거운 제목의 책을 쓴 사람은 독일의 철학자 니체다. 자기 작품들을 리뷰하면서 달아놓은 책 제목이 조금 과하다 싶지만 IT 분야에서 일을 하다 보면 가끔 과한 칭찬을 받을 만한 사람 혹은 서비스가 나오기도 한다.
FTA가 정식발효된 이후 약 100일 남짓 지났다. 이에 미디어, 공산품, 농산물 등 산업군들이 2016년 1,2분기의 성과성장을 위해 발판으로 100일을 돌아보고 평가하는 콘퍼런스, 프로그램, 연구 등을 다양한 형태로 개최했다.
지메이코리아는 지난 1일 '2016년 상반기 한-중 부동산 시장의 경제 교류에 집중할 것' 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최근 우리나라 토종 프랜차이즈가 세계시장에서 한류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 인셉션에서 특수보안요원인 주인공 돔 코브는 자신이 현실에 있는지 가상세계에 있는지 확인을 위해 수시로 팽이를 돌린다. 영화에서는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기술이 발전해 사용자가 실제가 아님을 인지하지 못하는 대체현실을 그렸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