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시장에서 ‘SAMSUNG Mobile’의 위상은? – 삼성휴대폰 프리미엄현장 1편

박병주 2006-0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AJING, China (AVING Special Report on 'World Class Brand in China') -- <Visual News> 中國特別取材Team - ‘World Class Company 현장을 가다 IV’
< World Class Brand in CHINA – 北京, 上海, 靑島, 廣州, 杭州 編 >


AVING 취재팀은 SAMSUNG Mobile의 중국 내 위상이 어떤지 알아보기 위해 제품이 판매되는 현장을 직접 찾았다. ‘바닥(현장)’을 확인해보면 그 제품이 갖는 위상을 정확히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첫 번째 방문한 현장은 ‘북경대도시장’ 내에 있는 삼성휴대폰 대리점. 이 점포는 고급스럽게 꾸며져 있었고 인테리어나 제품진열, 광고 등이 ‘프리미엄’의 느낌을 가지기에 충분했다.

이 점포에서 만난 한 소비자는 “삼성휴대폰을 쓰고 있는 아들이 적극 추천해 새로운 제품을 구매하러 왔다”며 “삼성의 최고급사양 휴대폰을 가지고 있으면 친구나 주위에서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본다”고 말했다. 이 소비자의 차림새는 중국의 상류층이었으며 삼성휴대폰에 대해 제품의 모델명까지 줄줄 꿰고 있었다.

취재팀과 동행한 삼성중국본사의 김동환 부장은 “삼성휴대폰은 중국의 프리미엄시장에서 확고히 자리를 굳혔다”며 “노키아나 모토로라 등 경쟁브랜드에 비해 개당 단가도 높을 뿐 아니라 중국 소비자들이 삼성휴대폰을 최고수준의 제품이라고 스스로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中國特別取材TEAM : 취재1팀장 박병주 보도본부장, 최소영기자, 곽민정기자, 서민호 편집팀장>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