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4 Visual Talk] "삼성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인식돼 있을까?"

편집팀 2014-09-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윤부근 사장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사업에 대한 비전을 밝힌 뒤 IFA 2014 오프닝키노트를 마치면서 삼성이 더 이상 '기술기업'으로 기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런데 '삼성'은 사람들에게 어떤 기업으로 인식돼 있을까? 특히 한국인들에게...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2014 IFA : Kidai Kim, Kevin Choi, Myungjin Shin, Miri Ahn, Eunjung Park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톰 크루즈(에단 헌트 역)가 지령을 받는 과정에서 지문과 혈액을 동시에 채취해 본인인증을 하자 미션 전달 기기가 내용을 전달한 후 자동 소각된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첫 장면이다. 영화적 상상력이 만든 연출이었
이번에는 그에 이어 디지털 콘텐츠의 또 다른 소비 행태인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화상회의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영화의 한 장면이다. 영화는 인공지능 자율 주행 자동차 안에 홀로 갇힌 아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렸다.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람들은 적용된 기술보다 콘텐츠가 전달하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의 다양한 요소들로 콘텐츠를 판단한다. 그 중, 디지털 콘텐츠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을 더욱 사실적이고, 효과
11세기에 밭을 깊게 갈 수 있는 농기구인 '쟁기'가 발명되면서 곡식의 수확량이 증가했다. 식량의 증가는 세계 인구가 늘어나는데 촉매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