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4 Visual Talk] "삼성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인식돼 있을까?"

편집팀 2014-09-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윤부근 사장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사업에 대한 비전을 밝힌 뒤 IFA 2014 오프닝키노트를 마치면서 삼성이 더 이상 '기술기업'으로 기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런데 '삼성'은 사람들에게 어떤 기업으로 인식돼 있을까? 특히 한국인들에게...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2014 IFA : Kidai Kim, Kevin Choi, Myungjin Shin, Miri Ahn, Eunjung Park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저자는 책에서 '공유 경제권'의 확대로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일용 잡화, 속옷 등 극히 일부 상품만 소유권을 갖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유권이 되어 비용 제로로 가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현을 예측했다.
영화에서 시작하는 직무발명 이야기
도난당한 인생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과 신원을 훔친 카드사 영업사원과의 추격전을 그린 에는 빅데이터 기술,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보안, 본인인증 서비스 등 다양한 ICT 기술·서비스가 등장한다.
이제 특허는 재산이다. 그동안 부동산만이 투자와 금융을 위한 수단이었다면 이제는 특허도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
인간이 100세를 넘기기 어려운 것처럼 기업이 100년을 넘어 장수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