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ACE Fair] 차가 우려지면 얼굴색 변하는 '티몽'

이해선 2014-09-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토요요(대표 정영민, www.teamong.com)는 지난 25일(목)부터 28일(일)까지 4일 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4 광주 ACE Fair(Asia Content & Entertainment Fair in Gwangju)'에 참가해 실리콘 차 거름망 '티몽'을 선보였다.

'티몽'은 온천원숭이를 모티브로 제작한 디자인 상품으로 실리콘 거름망에 차를 넣은 후 뜨거운 물에 차를 우리면 원숭이 얼굴의 색상이 변해 제품의 얼굴 색을 보고 차가 충분히 우려졌는지 확인할 수 있다.

올해 4월 출시된 '티몽'은 식약청 인증기관 검사(BPA FREE)를 거친 유아용 젖병에 사용되는 KCC액상 실리콘으로 제작된 제품으로 인체에 무해한 시온 알료를 사용해 열기가 차오르면 색깔이 변하는 기술특허를 획득했다.

레드몽과 옐로몽, 핑크몽 트윈스까지 총 4가지 종류의 제품이 출시된 '티몽'은 현재 국내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 내 숍인숍 형태로 입점돼 판매되고 있으며 중국과 일본의 온라인 몰에도 입점돼 있다.

이 회사 정영민 대표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전시에서도 제품을 선보인 결과 좋은 반응을 얻으며 구체적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며 "국내외 오프라인 매장 유통망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시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KOTRA,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광주디자인센터가 주관한 '2014 광주 ACE Fair'는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전시로 문화콘텐츠 관련 기업 40개국 424개사, 해외 바이어 220여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 '2014 광주 ACE Fair' 뉴스 보러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쥬리아(대표 이재호) 코스메틱이 2020년 글로벌 뷰티 전문 마켓플레이스로 변화와 혁신을 선언한 가운데 쥬리아는 지식재산권 보호에 적극 대응에 나선다 밝혔다.
㈜숲에서(대표 정주훈)가 선보인 걸이형 디퓨저는 엄선된 피톤치드 천연편백나무 오일과 컴팩트한 디자인이 잘 어우러진 방향제다. 방향제 상단의 나무마개는 천연 나무소재를 사용해 지속적이고 은은한 향을 전달한다.
몽블랑(MONTBLANC)은 유서 깊은 미네르바 매뉴팩처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몽블랑 스타 레거시 컬렉션의 새로운 모델인 '스타 레거시 오르비스 테라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하이엔드와인 전문공급사 이지와인(대표 김석우 권병국)은 와인스펙테이터(Wine Spectator) 93Point를 받으며 100대 와인에 선정된 '엔조 비앙키 그랑 코르테(Enzo Bianchi Grand Corte
몽블랑(Montblanc)이 2020년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 '오마주 투 목테수마 1세 리미티드 에디션' (Homage to Moctezuma Limited Edition)'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