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우리집에 필요한 미니밴으로 '올 뉴 카니발' 1위 차지

최상운 2014-10-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중고차 전문기업 SK엔카(대표 박성철)는 지난달 성인남녀 439명을 대상으로 '아빠랑 캠핑 가자! 우리 집에 필요한 미니밴은?'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아 올 뉴 카니발(54.4%)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국내에 출시된 미니밴 중 소비자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난 올 뉴 카니발은 9년 만에 풀체인지된 모델로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타깃 고객을 30~40대 남성으로 설정해 자녀와 함께 캠핑이나 여가활동을 즐기기 위한 최적의 차량임을 강조했다.

응답자들은 "예전에는 디자인이 투박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모델은 디자인이 멋지고 세련됐다", "실내공간이 넓어 캠핑이나 나들이 준비물을 넉넉히 실을 수 있을 것 같다", "공간, 디자인, 편의성을 모두 만족시킨 멋진 패밀리카" 등이라고 답하며 올 뉴 카니발이 가족과 즐겁게 캠핑을 즐기기 위한 모든 요소를 만족시키는 차량이라고 평가했다.

2위는 쉐보레 올란도(20.7%)가 차지했다. 많은 소비자들이 올란도를 '미니밴 시장의 절대강자'로 꼽히는 카니발의 독주를 막기 위한 경쟁모델로 꼽았다. 실제로 올란도는 지난 6~7월에 SK엔카닷컴에 등록된 매물 중 가장 짧은 기간에 판매가 완료돼 여름휴가를 위한 최고 인기 차량으로 등극했다.

"시승해보니 묵직한 안정성이 느껴졌다", "시트변환을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어서 공간활용이 쉬울 것 같다", "가족 중 누가 운전하더라도 부담스럽지 않은 차량 크기" 등의 답변이 주를 이뤘다.

수입 미니밴은 국산차에 밀려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수입차 중에서는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6.6%)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으며 3위에 올랐다. 그랜드 C4 피카소는 국내 유일의 디젤 7인승 수입 MPV 모델로, 미니밴의 실용성뿐 아니라 디젤차의 강력한 주행성능과 높은 연비를 앞세워 관심을 끌고 있다.

응답자 의견으로는 "다른 미니밴과 차별화되는 독특한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차량 가격은 비싸지만 연비가 마음에 든다", "실제로 보고 한눈에 반했다. 보면 볼수록 타고 싶어지는 차!" 등이 있었다.

SK엔카 마케팅부문 최현석 부문장은 "캠핑 열풍이 점차 거세지면서 국산과 수입, 신차와 중고차를 가리지 않고 실용성과 적재성이 뛰어난 모델들이 인기가 많다"며 "최근에는 소비자들이 미니밴을 구매할 때 적재성뿐 아니라 디자인, 편의장치, 연비 등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하고 있어 앞으로 더욱 세련되고 성능이 강화된 미니밴이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제조업체 볼보트럭이 건설현장 및 장거리 물류 운송 목적의 대형 전기 컨셉 트럭을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오늘부터 총 3일간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함께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를 가로수길 EQ Future 전
BMW 그룹 코리아가 10일 위례 밀리토피아 호텔에서 국방부 산하 국방전직교육원의 '전역장병 채용우수기업'으로 선정되어 국방부장관 감사장을 수여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11일 탁월한 경제성,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특징인 현대차 최초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기아자동차㈜는 K시리즈와 추억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12월 12일부터 내년 1월 12일까지 약 한 달간 '케이(K)랑 나는 10년지기아(KIA)' 인스타그램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