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4] 클레어픽셀, 뇌파 감지장치 활용 프로그램 선보여

취재2팀 2014-10-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클레어픽셀(대표 정헌준, clairpixel.com)은 22일(수)부터 24일(금)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4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이하 IMAC 2014)'에 참가해 '뇌파 감지장치 활용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현재 연구개발이 한창인 이 시스템은 뇌파 측정을 위한 BMI(Brain Machine Interface) 핵심 부품과 질환 맞춤형 응용 서비스 제공을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이 기반을 이루고 있다.

두발잡음극복형 건식전극 기술, 저전력 및 고감도 BMI SoC 기술, 다채널 센서노드 제어 및 데이터 처리 기술, 질환맞춤 응용 서비스 소프트웨어 기술, 스마트 서비스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술, 신뢰성 확보 기술 등의 핵심기술이 연구되고 있는 상태이다.

뇌파를 감지해 질환을 측정하는 이 시스템은 급속한 고령화 사회에서 조기 진단이 어려운 뇌질환 검사 및 예방과 치료에 획기적인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이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이 뇌파로 로봇팔을 움직이거나 머릿속의 생각을 문자로 옮길 수도 있어 그 활용이 기대된다.

클레어픽셀은 국내외 자동차, 보안, 의료,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특화된 CMOS 이미지센서 개발전문 팹리스 업체로서, 광대역 보정기능을 지원하는 30만 화소급 센서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한 바 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킨텍스(KINTEX)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IMAC 2014'는 금속소재, 섬유소재, 화학소재, 세라믹소재, 전기부품, 기계부품, 전자부품, 자동차부품, 로봇부품으로 구성되며 국내 유수의 소재부품 전문 기업 및 관련 기관이 참가하여 각축전을 벌인다.

→ IMAC 2014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 가기


임종희 기자

-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6월 27일부터 킨텍스에서 15회째 개최되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 LED 전문무역전시회인 국제 LED & OLED EXPO 2017 전시회에 협찬사로 유양디앤유, 정호그룹, 테크엔, 오스람 등 기업이 참여한다.
델타 일렉트로닉스 코리아는 오는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해 UPS 제품군과 데이터센터 인프라 솔루션을 선보인다.
주식회사 이온은 오는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해 모듈형 무정전전원공급장치를 선보인다.
한국지역난방기술은 오는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베트남 호치민 SECC에서 개최되는 '2017 베트남환경에너지산업전'에 참가해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선보인다.
현대스틸산업은 오는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베트남 호치민 SECC에서 개최되는 '2017 베트남환경에너지산업전'에 참가해 해상풍력 하부기초 제작, 운송, 설치 최적화 시스템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