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물산업전] 구마이엔씨, 시간과 비용 절감한 비굴착 보수공법

이해선 2014-10-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구마이엔씨(대표 강태원, www.gumaenc.co.kr)는 22일(수)부터 24일(금)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물 산업전(WATER EXPO KOREA 2014 )'에 참가해 비굴착 보수공법인 'B.P.L공법'과 'V.P공법'을 선보였다.

'B.P.L공법'은 불량 하수관로를 굴착 교체하지 않고 기존과 내면을 라이닝하는 하수관거 비굴착 전체보수공법으로 양방향 공기압 및 증기열 주입장치 핵심신기술과 보강튜브 뒤틀림 방지 견인 시스템 핵심 신기술을 이용하여 보강튜브를 증기열로 가열시켜 경화시키는 신기술이다.

하수관거 누수 및 파손 등 결함부위 보수를 비굴착 방식으로 할 수 있는 이 기술은 기존의 굴착방식에 비해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뿐 아니라 굴착으로 인해 발생하는 민원을 줄여주며 폐기물 발생을 억제해 환경오염을 줄이고 순 공사비 11~47%까지 비용 절감 효과를 갖는다.

'V.P공법'은 노후화 및 파손된 지중 매설 하수관거를 대상으로 파손부의 부분보수를 위하여 유리 섬유시트에 보수용 수지를 함침시켜 제작한 섬유 보강 라이너를 공기 팽창 원리에 의해 밀착 경화시키는 부분보수 기술이다.

이 공법은 소형맨홀에 연결된 하수관 부분보수 시공환경과 곡관로 보수로 인한 하수관거 부분보수 시공환경을 개선해 주며 보수폭 조절로 인한 작업효율성을 향상시켜 준다.

이 회사 강태원 대표는 "굴착 방식의 경우 보통 몇 달씩 걸리던 공사를 비굴착 방식으로 시공할 시 하루만에 끝낼 수 있다"며 "최근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싱크홀의 원인이 노후하수관 누수에 의한 것인 만큼 싱크홀 방지 대책으로 비굴착 방식이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공동주최하고 엑스코(EXCO)와 한국물포럼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물 산업전'은 세계적 물 기업들이 공식후원 및 참가하는 유일한 한국 물 관련 행사로, 정부기관 단체 및 공공기관, 베올리아워터코리아, GS건설, 한국수자원공사, 제일모직, 도레이첨단소재, 로얄정공, 도화엔지니어링 등 물 전문 기업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 '대한민국 물산업전' 특별페이지 바로 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환경 문제가 국내외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한 중소기업이 17년의 연구개발을 통해 만든 친환경 연소촉진장치가 뛰어난 성능으로 세계 각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했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해 '심토스'를 소개했다.
(주)아이쓰리는 '2017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주최: 특허청, 주관: 한국발명진흥회)'에 참가해 고강도 원터치 철근 커플러를 선보였다.
미티어(Meteor)는 '2017 대한민국 스마트공항 전시회(Smart Airport Show Korea 2017)'에 참가해 열화상 카메라 및 열화상 CCTV 등을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