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4] 글로닉, 다각도에서 관찰 가능한 3D 광학현미경 소개

취재2팀 2014-10-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글로닉(대표 김우준, www.glonik.co.kr)은 22일(수)부터 24일(금)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4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이하 IMAC 2014)'에 참가해 '3D 광학현미경'을 선보였다.

글로닉의 3D 광학현미경은 극각 및 방위각 방향으로 이동이 가능하도록 설계돼 있어, 사용자가 일정한 범위 내 임의의 각도에서 대상물을 관찰할 수 있다.

극각 또는 기울임의 최대 각도는 30도이며, 방위각 또는 회전각도는 360도로 무한 회전되기 때문에 기존 현미경처럼 수직면만 보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원하는 임의의 각도에서 측면 역시 관찰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특허등록된 신기술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현재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현미경 제품 중 대물렌즈가 이동 가능한 유일한 광학방식의 3D 현미경이다.

기존의 저배율 현미경이 사용되는 모든 분야에 적용 가능하며, 특히 연구개발, 제조 등의 분야에서 효율 및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는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킨텍스(KINTEX)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IMAC 2014'는 금속소재, 섬유소재, 화학소재, 세라믹소재, 전기부품, 기계부품, 전자부품, 자동차부품, 로봇부품으로 구성되며 국내 유수의 소재부품 전문 기업 및 관련 기관이 참가하여 각축전을 벌인다.

→ IMAC 2014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 가기


임종희 기자

-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내연기관의 완전연소를 도와주는 연소촉진장치 '에코플라즈마'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희금은 지난 19일 이 제품의 유통을 담당할 별도 법인 설립을 마치고 본격적인 자동차 렌탈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환경 문제가 국내외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한 중소기업이 17년의 연구개발을 통해 만든 친환경 연소촉진장치가 뛰어난 성능으로 세계 각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했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해 '심토스'를 소개했다.
(주)아이쓰리는 '2017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주최: 특허청, 주관: 한국발명진흥회)'에 참가해 고강도 원터치 철근 커플러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