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베이비페어] 블루래빗, 아이가 놀면서 배우는 생생한 유아 영어 '터치톡 잉글리시' 선보여

신두영 2014-10-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유아도서 전문기업 블루래빗(www.brbooks.co.kr)은 23일(목)부터 26일(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제9회 인천 베이비 &키즈페어'에 참가해 3년의 기획·개발 기간을 통해 론칭한 유아 영어 '터치톡 잉글리시'를 선보였다.

이번 인천 베이비페어에서 선보인 '터치톡 잉글리시'는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쓰는 일상 생활 영어, 그중에서도 표현이 자연스러운 대화만을 엄선해서 노래와 뮤지컬 챈트로 만든 교재이다. 특히 이 교재는 아침에 일어나서 잠들 때까지 일상을 주제로 한 대화로 구성돼 있어 영어에 대한 흥미를 돋운다.

또한 재미있고 따라하기 쉬운 대화들이 흥겨운 뮤지컬 챈트로 반복되는 학습 시스템으로 아이는 자연스럽게 영어를 익히게 되며, 영어 말하기에 대한 자신감이 붙어 영어 사용이 낯설거나 어렵지 않을 수 있다.

더불어 책에 갖다 대면 말하고 노래하는 '토끼펜', 뮤지컬 챈트와 함께 영어 말문이 터지는 '톡북', 스티커놀이, 색칠놀이 등 다양한 학습 놀이로 가득한 '액티비티북', 계속 들어도 재미있는 노래와 이야기가 담긴 '스토리북', 신나게 노는 동안 영어가 저절로 익숙해지는 '펀북'과 교구 등 64종의 교재와 교구로 구성돼 있는 블루래빗의 교재는 자녀 방을 영어 유치원 못지 않은 공간으로 만들어 준다.

한편, 세계전람과 인천도시공사가 주최하는 '제9회 인천 베이비 &키즈페어'는 '인천 로맨스(엄마로 맨 처음 만나는 스토리)'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며 출산을 앞두고 있는 임신부부터 교육을 걱정하는 엄마들을 대상으로 140 여개 브랜드 , 360 여개 부스 규모로 선보인다.

또한, '출산'과 '교육' 테마를 분류해 하나의 전시장을 '용품관'과 '교육관'으로 분할 배정함으로써 관람객으로 하여금 관심 있는 카테고리를 쉽게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편리한 구조로 운영된다.

→'서울 국제 유아교육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포브가 신개념 휴대용 카시트 '리니'의 그레이 색상을 8월초 재입고를 확정하며 재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대표이사: 진동일)의 헬스케어 사업부에서 뛰어난 기술력과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바른 수면을 도와주는 기능성 베개 '밸런스온 필로우'를 새롭게 선보였다.
최근 장마철을 맞이해 빗길 사고가 연일 끊이지 않고 있다.
세계 유일 향미분석 전문기업 센톤에서 '센톤 커피 사이언스' 프로그램을 통해 커피에 대한 과학적 접근법을 국내외로 제시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리안과 조이가 현대홈쇼핑에서 오는 24일 낮 1시 40분부터 65분간 각 브랜드의 인기상품으로 구성된 '바캉스 특집 리안 X 조이 콜라보 방송'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