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베이비페어] 블루래빗, 아이가 놀면서 배우는 생생한 유아 영어 '터치톡 잉글리시' 선보여

신두영 2014-10-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유아도서 전문기업 블루래빗(www.brbooks.co.kr)은 23일(목)부터 26일(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제9회 인천 베이비 &키즈페어'에 참가해 3년의 기획·개발 기간을 통해 론칭한 유아 영어 '터치톡 잉글리시'를 선보였다.

이번 인천 베이비페어에서 선보인 '터치톡 잉글리시'는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쓰는 일상 생활 영어, 그중에서도 표현이 자연스러운 대화만을 엄선해서 노래와 뮤지컬 챈트로 만든 교재이다. 특히 이 교재는 아침에 일어나서 잠들 때까지 일상을 주제로 한 대화로 구성돼 있어 영어에 대한 흥미를 돋운다.

또한 재미있고 따라하기 쉬운 대화들이 흥겨운 뮤지컬 챈트로 반복되는 학습 시스템으로 아이는 자연스럽게 영어를 익히게 되며, 영어 말하기에 대한 자신감이 붙어 영어 사용이 낯설거나 어렵지 않을 수 있다.

더불어 책에 갖다 대면 말하고 노래하는 '토끼펜', 뮤지컬 챈트와 함께 영어 말문이 터지는 '톡북', 스티커놀이, 색칠놀이 등 다양한 학습 놀이로 가득한 '액티비티북', 계속 들어도 재미있는 노래와 이야기가 담긴 '스토리북', 신나게 노는 동안 영어가 저절로 익숙해지는 '펀북'과 교구 등 64종의 교재와 교구로 구성돼 있는 블루래빗의 교재는 자녀 방을 영어 유치원 못지 않은 공간으로 만들어 준다.

한편, 세계전람과 인천도시공사가 주최하는 '제9회 인천 베이비 &키즈페어'는 '인천 로맨스(엄마로 맨 처음 만나는 스토리)'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며 출산을 앞두고 있는 임신부부터 교육을 걱정하는 엄마들을 대상으로 140 여개 브랜드 , 360 여개 부스 규모로 선보인다.

또한, '출산'과 '교육' 테마를 분류해 하나의 전시장을 '용품관'과 '교육관'으로 분할 배정함으로써 관람객으로 하여금 관심 있는 카테고리를 쉽게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편리한 구조로 운영된다.

→'서울 국제 유아교육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아이와 함께 나들이 시 아이의 안전을 위한 안전장비인 카시트를 꼭 확인할 필요가 있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CGV와의 제휴 프로모션을 통해 전국 5개 CGV 상영관 내 '밸런스온 존'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뉴나 카시트 '레블 플러스'가 유럽 안전기관인 'ADAC'과 독일정부 소비자기관 '슈티프퉁 바렌테스트'로부터 안전인증을 획득을 기념해 이벤트를 실시한다.
벤틀리오가닉(Bentley Organic) 국내총판 ㈜엘리콘(대표 서종원)에서는 킨텍스 2전시장에서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는 '제26회 맘앤베이비 엑스포'에 참가해 유기농 베이비스킨케어 '벤틀리오가닉'을
주인공 태오와 인간세계를 위협하는 디펙터와의 운명을 건 승부를 그린 애니메이션 '드래곤 에그'가 11월 6일부터 11월 27일까지 매주 월,화 오후 5시부터 5시 30분까지 KBS2 TV에서 스페셜 편성되어 한 달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