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베이비페어] 블루래빗, 아이가 놀면서 배우는 생생한 유아 영어 '터치톡 잉글리시' 선보여

신두영 2014-10-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유아도서 전문기업 블루래빗(www.brbooks.co.kr)은 23일(목)부터 26일(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제9회 인천 베이비 &키즈페어'에 참가해 3년의 기획·개발 기간을 통해 론칭한 유아 영어 '터치톡 잉글리시'를 선보였다.

이번 인천 베이비페어에서 선보인 '터치톡 잉글리시'는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쓰는 일상 생활 영어, 그중에서도 표현이 자연스러운 대화만을 엄선해서 노래와 뮤지컬 챈트로 만든 교재이다. 특히 이 교재는 아침에 일어나서 잠들 때까지 일상을 주제로 한 대화로 구성돼 있어 영어에 대한 흥미를 돋운다.

또한 재미있고 따라하기 쉬운 대화들이 흥겨운 뮤지컬 챈트로 반복되는 학습 시스템으로 아이는 자연스럽게 영어를 익히게 되며, 영어 말하기에 대한 자신감이 붙어 영어 사용이 낯설거나 어렵지 않을 수 있다.

더불어 책에 갖다 대면 말하고 노래하는 '토끼펜', 뮤지컬 챈트와 함께 영어 말문이 터지는 '톡북', 스티커놀이, 색칠놀이 등 다양한 학습 놀이로 가득한 '액티비티북', 계속 들어도 재미있는 노래와 이야기가 담긴 '스토리북', 신나게 노는 동안 영어가 저절로 익숙해지는 '펀북'과 교구 등 64종의 교재와 교구로 구성돼 있는 블루래빗의 교재는 자녀 방을 영어 유치원 못지 않은 공간으로 만들어 준다.

한편, 세계전람과 인천도시공사가 주최하는 '제9회 인천 베이비 &키즈페어'는 '인천 로맨스(엄마로 맨 처음 만나는 스토리)'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며 출산을 앞두고 있는 임신부부터 교육을 걱정하는 엄마들을 대상으로 140 여개 브랜드 , 360 여개 부스 규모로 선보인다.

또한, '출산'과 '교육' 테마를 분류해 하나의 전시장을 '용품관'과 '교육관'으로 분할 배정함으로써 관람객으로 하여금 관심 있는 카테고리를 쉽게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편리한 구조로 운영된다.

→'서울 국제 유아교육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호텔플렉스(hotel-plex) 서울드래곤시티가 오는 12월 31일까지 기념일을 보다 색다르고 더 품격 있게 보낼 수 있는 '셀러브레이션 디너' 패키지를 진행한다.
미쉐린이 1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MICHELIN Guide Seoul) 2019' 발간과 함께 191개 선정 레스토랑을 발표했다.
에이원이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복합쇼핑문화공간인 IFC몰, L3층 아트리움에 세 번째 단독 직영점을 오픈했다.
12일, KMI 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는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창출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정보 소외층을 위한 미디어 실천 모임인 '휴먼에이드'와 사랑나눔 협약을 체결했다
에이원이 '인천 베이비&키즈 페어' 참여해 최신 인기 유모차와 카시트, 영유아 홈퍼니싱 제품들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