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자동차 시장 '친환경' 미래 비전 제시

곽민정 2009-04-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HANGHAI, China (AVING Special Report on 'Auto Shanghai 2009') -- <Visual News> 현대자동차는 '2009 상하이모터쇼(Auto Shanghai 2009)'에서 해외 모터쇼 최초로 '친환경 미래 기술과 친환경 자동차'를 선보이며 자동차 시장에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이번 모터쇼의 현대자동차 부스 콘셉트는 '혁신•가치•환경 공존'을 통한 중국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미래 비전으로, 친환경 미래 기술과 친환경 자동차를 선보이기 위해 별도의 '블루드라이브 존'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이 곳에서 회사측은 친환경차 개발 전략을 담은 친환경 브랜드 '블루 드라이브(Blue Drive)'를 소개하고,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싼타페 하이브리드, 그리고 YF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선보였다.

한편, 현대차는 20일~28일까지 열리는 이번 '2009 상하이모터쇼'에서 1,250.5m²(약 378평) 면적의 전시관을 확보하고 익쏘닉(ix-onic, HED-6)과 로헨스(국내명 제네시스), 링샹(중국형 NF 쏘나타), 위에둥(중국형 아반떼) 등 총 13대를 공개했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Auto Shanghai 2009' : Sophia Kwak >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