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차 중고차로 팔 때 가격에 영향 주는 5가지 요인

최상운 2014-11-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연말에는 차량을 매각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중고차 시장에 매물이 넘쳐난다. 이 때 타던 차를 보다 좋은 가격에 팔고자 하는 마음은 누구나 같겠지만 사소한 이유 하나로 가격이 많게는 몇 백 만원씩 차이가 나기도 한다.

소중한 내 차를 판매할 때 손해를 볼 수 있는 요인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국내 중고차 전문기업 SK엔카(대표 박성철)는 소비자들이 쉽게 놓치는 중고차 매각 시 가격에 영향을 주는 5가지 요인을 발표했다.

먼저 옵션 중 가장 높은 가치를 인정받는 장치는 바로 파노라마 썬루프다. 개방감과 실내 환기를 이유로 많은 소비자들이 파노라마 썬루프가 있는 차량을 선호한다. 세단과 SUV를 막론하고 중고차 시장에서 환영하는 파노라마 썬루프가 없으면 매입비를 더 받을 수 없다. 다시 말해 썬루프 유무에 따라 약 50~70만원 높게 받을 수 있다.

내비게이션은 순정만 인정받아

최근에는 스마트폰으로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는 운전자들이 많아졌지만, 여전히 차량을 매각할 때는 순정 내비게이션이 우대받고 있다. 순정 내비게이션의 경우 각종 엔터테인먼트 기능과 프리미엄 사운드 스피커 등이 함께 제공되고 하이브리드 차량의 경우 배터리 충전 상태 등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가격을 조금 더 받을 수 있다. 최근에 출시된 차량의 경우, 순정 내비게이션이 장착돼 있으면 신제품의 절반 가격인 60~70만원을 매각비에서 더 받을 수 있다.

스마트키는 한 쌍이 기본!

타던 차를 팔 때는 스마트키를 신차 출고 시와 같은 2개를 준비하도록 하자. 최근에는 소비자들이 중고차를 살 때도 차량 구매 시 받았던 한 쌍을 지급해주길 원한다. 만약 스마트키를 하나만 보유하고 있다면 분실 시 차량을 움직일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특히 일부 수입차 브랜드의 경우 스마트키를 잃어버리면 외국에서 수입해오는 경우가 있어 몇 주간 차량을 이용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때문에 많은 중고차 매매업자들이 없는 스마트키를 추가로 제작해 한 쌍을 맞춰 소비자에게 전달하기도 한다.

스마트키를 추가로 제작하는 비용은 개당 국산차는 5~10만원, 수입차는 40~50만원 가량 하기 때문에 차를 매각할 때 스마트키가 없다면 이 금액이 감가될 수 있음을 꼭 기억하자!

버튼 하나 작동 안되면 200만원이 사라진다!

중고차를 매입할 때 딜러들은 외관뿐 아니라 실내 역시 꼼꼼히 확인한다. 특히 각종 장치들의 작동 여부가 필수 점검 요소인데, 이 때 하나라도 제대로 작동을 안 하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 감가 시에는 실제 수리비만큼 빠지니 염두에 두자.

접이식 전동 사이드 미러는 고장 시 15만원이 감가되며, ECM이나 경보 시스템 등 첨단 기능이 포함된 사이드 미러는 40~50만원까지 수리비가 올라간다. 창문이 제대로 여닫히지 않으면 개당 5~10만원 감가된다. 전동시트는 고장 시 가장 크게 매각비가 깎이는 원인이 되는데 전동레일만 교체해서 해결될 경우에는 40~50만원이지만, 시트 전체를 바꿔야 할 경우 100~200만원이 들 수도 있다.

스노우타이어가 장착된 차를 여름에 판다?

스노우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보다 가격이 10~20% 높은 몸값을 자랑하지만 여름의 중고차시장에서는 애물단지다. 스노우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보다 주행 시 소음이 크고 안정감이 덜해 눈길이 아닌 일반 주행 시에는 적합하지 않다.

여름에 스노우 타이어를 단 차량을 중고차 시장에 내놓을 경우, 4개의 타이어를 모두 일반 타이어로 바꾸는 비용이 매각비에서 차감됨을 기억하자. 중형 세단의 경우 타이어 교체 비용만 50~60만원에 달한다. 여름에 차량을 매각할 때는 스노우 타이어는 본인이 챙기고 일반 타이어로 바꿔 중고차 시장에 내놓는 것이 이득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주)가 23일 부산광역시의 도심형 수소충전소 'H 부산 수소충전소'(부산 사상구 소재)의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자동차 정비기술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산학협력 인재양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자동차를 전공하는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순수전기차 특화 교육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장차 한국 자동차 산업의 주역이 될 전국의 자동차 관련 학과 대학생 160명을 초청해 '전국 대학생 자동차 테크 드림 스쿨'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추석 연휴를 맞아 총 300대의 귀향 차량을 고객들에게 무상 대여해주는 5박 6일 시승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 플랫폼에서 거래된 차량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현대 팰리세이드가 평균 판매 기간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