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올해의 제품] 플랜트로닉스, 24시간 사용 가능한 블루투스 헤드셋 '백비트 프로'

최영무 2014-12-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플랜트로닉스, 아시아가 주목한 올해의 모바일 부문 수상

모바일 IT주변기기 종합상사 아이스카이네트웍스(대표 최호, www.iskynetworks.co.kr)의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프로(Plantronics BACKBEAT PRO)'가 글로벌 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선정하는 'VIP ASIA Awards 2014' 올해의 100대 제품 '모바일 부문'에 선정됐다.

세계적인 음향장비기업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프로'는 기존 헤드폰 사용의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무선 타입으로 제작됐다.

블루투스 기능으로 장시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는 백비트 프로는 남녀노소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스피커부분이 90도 회전돼 착용하기 편리하다.

백비트 프로의 가장 큰 장점은 유선 헤드셋에 비해 저하된 음질을 보였던 기존의 무선 헤드셋 단점을 보완해 선명한 음색으로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는 점. 음악도 24시간 연속 재생이 가능해 배터리 사용 시간이 짧다는 블루투스 헤드셋의 취약점을 개선했다.

또한 주변 소음에 방해 받지 않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제품을 밀폐형으로 디자인했으며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과 함께 우수한 통화 품질을 자랑한다. 지원 기기가 100m 떨어진 거리에서도 연결이 가능하며 블루투스 연결 상태에서 고음역 열화가 거의 없어 노이즈 캔슬링을 꺼버리거나 유선모드로 전환해야 할 필요가 없다.

한편 '아시아가 주목한 올해의 제품'을 선정하고 시상하는 'VIP ASIA 2014'는 수상기업 CEO와 관계자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달 28일 호텔 리츠칼튼 서울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VIP ASIA Awards'는 세계 역사와 문화, 경제 흐름을 주도할 아시아(Asia-born) 제품, 즉 아시아적 가치를 담은 제품을 선정하고 그 가치를 전 세계와 후대에 전달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VIP ASIA 2014'는 시상식에 런웨이를 접목해 수상기업 대표가 트로피를 수여 받은 후 모델과 함께 런웨이 워킹을 진행하였으며 브레이크 타임에 디제잉 공연을 선보이는 등 참석자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 분위기로 진행됐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중국 IT포털 내에서 1위를 차지하며 중국 내 독보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는 IT전문 미디어 '예스키(YESKY)'와 매월 10만부를 발생하는 중국 섬유패션분야 전문 매거진 '패션윈드(Fashion Wind)'의 대표와 수석 디렉터가 직접 현장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VIP ASIA 2014'는 에이빙뉴스의 해외 제휴미디어를 통해 추후 국내뿐 아니라 미국과 중국, 베트남 등에도 함께 보도될 예정이며, 중국 '예스키'의 경우 'VIP ASIA Awards 2014' 특별페이지(www.yesky.com/VIP_ASIA_2014)를 개설해 행사소식과 참가기업의 기사를 보도하고 있다.

→ 'VIP ASIA Awards 2014' 뉴스 바로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스마트 라이프 디지털가전 브랜드 바헤르츠(BAHZ)에서는 차량용 고속 무선충전 거치대 'WLSH01'을 9,900원의 파격적인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비앤드알산업자동화는 오는 10월 22일(화)부터 25일(금)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제21회 국제조선 및 해양산업전 (KORMARINE 2019)'에 참가해 알람 및 컨트롤 시스템, 에너지 관리,
모던텍은 10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에 참가한다. 
마크포지드는 10월 16일(수)부터 18일(금)까지 3일간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리는 'TCT Korea 2019'에 참가해 금속 3D 프린터를 소개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할 MIK(MADE IN KOREA) 기업을 모집한다. MIK 프로젝트는 세계 시장 진출을 꿈꾸는 대한민국 혁신 스타트업에게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