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리마커블한 상품 '허니버터칩'과 '보그스부츠' 공통점은?

신두영 2014-12-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세계적인 마케터인 세스고딘이 그의 저서 '보랏빛 소가 온다'에서 언급한 '무한경쟁 시대엔 다른 것과 차별화된 리마커블(Remarkable)한 제품만이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것이다'라는 내용은 많은 사람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올 겨울 히트상품도 리마커블한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중에 하나는 품귀 현상으로 웃돈 거래까지 되고 있는 '허니버터칩'과 매년 겨울만 되면 없어서 못 산다는 보그스 부츠가 있다.

우선 허니버터칩은 기존 감자칩이 가지고 있던 짭잘한 맛에 달콤한 벌꿀이 첨가되고, 버터향으로 풍미까지 올린 차별화된 맛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이 과자는 품귀 현상과 함께 생산중단설 등 다양한 의견들과 중고사이트에서 웃돈 거래까지 될 정도로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흔치 않은 아이템으로 보인다.

보그스 방한부츠의 경우 지난해 유아동 부츠 라인만으로도 완판되었으며, 올 겨울도 그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또 키즈용 부츠와 여성 성인용 부츠까지 라인업해 주목을 받으며, 5차 리오더까지 완판되면서 그야말로 국민부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두 제품의 인기비결은 무엇일까? 먼저 허니버터칩과 보그스 방한부츠는 모두 차별화된 상품력을 기반으로 높은 매출 성장을 올리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보그스방한부츠의 경우 홈쇼핑 방송 후 불량 반품건이 0.3%일 정도로 품질력 하나로 승부하고 있으며, 허니버터칩의 경우 식품이라 호불호가 나뉠 만도 하지만 버터맛과 짭짤한 맛, 달달한 맛이 어우러져 전 연령층의 입맛에 잘 맞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두 제품 모두 특별한 광고나 홍보 없이 입소문만으로 성공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이는 다른 글로벌 브랜드들이 막대한 광고비와 마케팅 비용을 지출하면서 성과를 내는 것과 달리, 이 두 제품은 오로지 상품개발 아이디어와 디자인에 투자한 결과로 보인다.

보그스부츠의 상품개발팀장은 "보그스부츠는 상품개발과 디자인개발, 착화테스트, 각종 인증절차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차별화된 제품력이 경쟁력이다"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신동호)가 2020년 1~4월 전기자전거 판매율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젊은 청춘들로 구성된 브랜딩생수 제작기업 청춘스토리(Youthstory, 대표 김민현)에서는 누구나 마시는 물, 생수에 브랜드를 입힌 고객맞춤형 '브랜딩생수'를 선보였다.
이번 시즌 메뉴는 추억의 감성과 단짠 조합의 달콤함을 시원하게 마리웨일만의 컬러로 표현하였다.
덴마크 시계 브랜드 스코브 안데르센이 덴마크 유명 배우인 조나단 하버와 협업해 제작한 '오토매틱 다이버 워치 1926 At'SEA오토매틱' 컬렉션을 오는 31일 출시한다.
첼로(대표이사 신동호)가 다양한 라이딩 환경에서도 뛰어난 승차감과 안정적인 주행감을 자랑하는 풀서스펜션 전기자전거 '불렛 FX'를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