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사물인터넷 미래경쟁력에 관한 전망 밝혀

이해선 2015-01-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세계적인 컨설팅 기관인 가트너(www.gartner.com)가 2020년에 이르면 새로운 차량 내 서비스와 자동 주행 기능을 구현하는 커넥티드 차량이 2억 5000만 대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설명: 가트너의 에널리스트들이 트렌드 발표 및 키노트 발표를 하고 있다.)

가트너는 2015년 49억 대의 커넥티드 사물(connected things: 인터넷에 연결된 사물)이 사용될 것이며 이는 2014년보다 30% 증가한 수치이고 2020년에는 그 수가 250억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의 리서치 이사인 제임스 하인즈(James F. Hines)는 "커넥티드 카는 이미 현실이 되었고 차량 내 무선 연결 기술은 고가의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중가의 대량생산 브랜드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차 안에서의 디지털 콘텐츠 소비와 생성이 늘어나면서 더 정교한 인포테인먼트(infortainment) 시스템에 대한 요구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그래픽 가속기, 디스플레이, 사람과 기계 간 인터페이스 기술 등에 대한 기회가 함께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가트너는 2020년에 이르면 커넥티드 카가 2억 5000만대를 돌파하면서, 전 세계에서 주행 중인 차량 다섯 대 중 한 대가 무선 네트워크로 연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가트너가 사물인터넷에 대해 밝힌 추가 전망은 다음과 같다.

빅데이터 분석 활용한 커넥티드 키친으로 식품 음료 산업 최소 15% 비용 절감 가능

커넥티드 키친은 다른 사물인터넷 사례와 디지털 비즈니스 기회에 비해 주목을 덜 받아왔다. 하지만 커넥티드 키친은 유통, 헬스케어, 보험 등 여러 산업 전반에 걸쳐 상당한 이익을 가져올 것이며 지속가능성 문제에 대해서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가트너 선임연구원인 사티쉬 R.M.(Satish R.M.)은 "커넥티드 키친은 식품 공급망과 식품 유통 서비스에서 여러 단계에 걸친 디지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한다"며 "주방의 구성요소와 관련된 센서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재고 데이터를 수집하게 되면서 쇼핑 리스트를 자동으로 생성, 주문하게 되어 효율적으로 재고를 관리하고 공급망 관리를 최적화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물인터넷 생태계 플랫폼 부재 - IT 책임자들 여러 공급업 솔루션을 조합해야 할 것

기업들이 자체 사물인터넷 생태계 구축에 여념이 없지만 아직까지는 사물인터넷을 위한 비즈니스나 기술 모델이 존재하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표준화는 아직 초기 단계에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물인터넷 프로젝트에는 맞춤형 요소가 필요하게 될 것이다. 이는 사물인터넷 분야에 주도적인 기술 서비스 제공자(TSP: technology service provider)가 없기 때문이며 추후 더욱 더 복잡해 질 것이다.

가트너의 리서치 이사인 알폰소 벨로사(Alfonso Velosa)는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많은 표준과 생태계가 아직 개발 단계에 있으며 일부 업체와 생태계는 현재 사물인터넷 프로젝트의 운영 기간 동안 실패할 수도 있다"며 "CIO는 주요 시스템 통합업체가 이러한 프로젝트에 대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전략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물인터넷 프로젝트가 수 십 년 간 운영될 인프라와 관련된 것일 경우 이는 더욱 중요하고, 게이트웨이 기반 아키텍처가 사물인터넷 프로젝트의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핵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가트너(Gartner)

1979년 설립된 가트너는 미국 코네티컷(Connecticut)주 스탬포드(Stamford)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 최고의 IT 리서치 자문기업으로, 85여 개국의 1,500명에 달하는 애널리스트와 컨설턴트를 포함한 6600여명의 임직원을 두고 고객들이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데 필요한 기술과 통찰력을 제공하고 있다.

기업 및 정부 기관의 CIO에서 수석 IT 리더, 첨단 기술 및 통신 기업, 전문 서비스 기업의 비즈니스 리더 그리고 기술 투자자에 이르기까지, 가트너는 전 세계 9100여 개의 조직에 이르는 고객들에게 있어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파트너다.

가트너 리서치(Gartner Research), 가트너 이그젝큐티브 프로그램(Gartner Executive Programs), 가트너 컨설팅(Gartner Consulting) 그리고 가트너 이벤트(Gartner Events) 등의 리소스를 통해 가트너는 각 고객들의 개별 역할을 감안하여 IT 비즈니스를 연구, 분석 및 해석하고 고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모바일 액세서리 기업 벨킨은 '아이폰 12 시리즈'와 '애플워치', '에어팟'을 동시 충전할 수 있는 맥세이프(MagSafe) 3in1 무선 충전기를 국내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차량에 충격 발생 시 충격 발생 위치와 크기까지 안내하는 신기능 'AI 충격안내 2.0'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5호선 오목교역에서 도보 30초 거리로 편리한 대중교통, 접근성을 갖춘 하이마트 오목교점은 철저한 방역관리가 시행되고 있는 프리미엄 스토어로 오코 'M.8', 디코어의 '씨러스', '스트라터스', '클라우드'를 쾌적
예쁘게 포장된 사탕을 선물하는 것도 좋지만,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는 실속형 선물을 선사하고 싶다면 아트뮤(ARTMU)가 제안하는 '모바일액세서리'가 제격이다.
[부고] 김기대(에이빙뉴스 대표이사 발행인)씨 모친상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