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 대용량 USIM카드 하반기 상용화

구양란 2009-04-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휴대폰에 저장된 MP3파일이나 게임 등 각종 콘텐츠를 별도로 저장해 놓을 수 있는 대용량 USIM카드가 개발됐다. 휴대폰 변경시 각종 콘텐츠를 다시 새 휴대폰으로 다운로드 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지게 된 것.

KTF(대표 권행민, www.ktf.com)는 별도의 메모리카드 없이 최대 1GB까지 저장할 수 있는 USIM카드와 지원 휴대폰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KTF가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힌 USIM카드는 256MB와 512MB 두 종류이며, 현재 기술 수준을 감안할 때 최대 1GB까지 확장된다.

소비자는 512MB USIM카드로 약 140여 개의 MP3파일을 저장할 수 있으며, 대용량 모바일 게임 200여 개를 저장할 수 있다.

KTF 측에 따르면 이 USIM카드를 올 하반기 중에 상용화할 계획이며, 1GB USIM카드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USIM카드 내에 웹 서버(SCWS)를 탑재해 이통사 브라우저가 탑재되지 않은 스마트폰도 편리하게 USIM 내 웹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KTF는 "이번에 새로 개발한 대용량 USIM카드는 휴대폰 교체 시 고객이 느끼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하고 "콘텐츠 유통이 휴대폰에서 USIM카드 위주로 변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