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5] LG전자, LTE 통신 기능 탑재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 LTE' 공개

신명진 2015-03-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LG전자는 5일(목)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Mobile World Congress) 2015'에 참가해 LTE 통신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Urbane) LTE'를 선보였다.

'LG 워치 어베인 LTE'는 세계 최초로 LTE 통신모듈을 탑재했다.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와도 스마트워치 단독으로 고품질의 VoLTE 통화와 빠른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일반 무전기처럼 다자간 대화가 동시에 가능한 신개념 음성메시지 서비스 'LTE 무전기' 기능도 탑재했다. 사용자가 'LTE 무전기' 앱을 실행시키면, 일대일 대화뿐만 아니라 같은 대화방 안에서 다자간 동시 대화도 가능하다. 사용자의 현 위치정보도 서로 공유할 수 있다. 'LTE 무전기' 앱만 탑재되어 있으면, 스마트워치끼리는 물론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 사이에서도 무전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사회안전의식을 반영해 '안전지킴이' 기능도 추가했다. 사용자가 워치 바디 측면의 3개의 물리 키(용두) 중에 하단 키를 길게 누르면, 기존에 미리 설정한 보호자 번호로 통화연결이 되면서 현재 위치정보를 자동 전송한다.

LG전자는 NFC(근거리무선통신) 기반 월렛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스마트워치에 탑재했다. 스마트폰 없이도 'LG 워치 어베인 LTE'만 NFC 결제기기에 갖다 대면, 충전·결제가 모두 가능해 그 어떤 결제서비스보다 편의성과 휴대성이 높다. NFC 결제기기가 있는 대중교통, 편의점, 영화관 등에서 모두 사용이 가능하고, 결제 시 사용금액과 잔여금액도 실시간으로 스마트워치 화면에서 보여준다.

'LG 워치 어베인 LTE'에서는 사용자가 한국어로 말하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으로 자동 번역해 알려주는 기능도 들어있다.

또, 내장된 다양한 센서(자이로, 가속도, 나침반, 기압, 심박, GPS 등)를 활용해, 골프, 싸이클, 트래킹 등 야외 레포츠 활동 시 지형·위치·방향정보, 개인 심박수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예를 들면 사용자가 스마트워치를 착용하고 골프를 칠 때, 스윙 속도, 코스 정보 등을 자동으로 측정해 알려준다.

LG전자는 전작 대비 약 1.7배의 대용량 배터리를 내장해, 일반 사용자의 일 평균 통화시간을 기준으로 하루 정도 충전 없이 쓸 수 있도록 했다. 또 사용자가 스마트워치를 벗으면, 화면이 자동으로 꺼지는 '착용 인식 기능'을 추가해 배터리 사용의 불필요한 낭비를 대폭 줄였다.

배터리 충전 거치대는 시계를 90도로 세워서 거치할 수 있어 충전을 하면서 현재 시각과 배터리 충전상태를 편하게 볼 수 있도록 제작됐다.

LG전자는 'LG 워치 어베인 LTE' 측면에 3개의 물리 키(용두)를 적용했다. 상단 키는 '퀵세팅' 버튼으로 배터리사용량, 밝기, 음량, 통신연결상태 등을 세팅할 수 있는 설정화면을 보여준다. 가운데 키는 시계화면 모드와 앱 리스트 모드를 간단히 변환해 준다. 하단 키는 짧게 누르면 '뒤로가기' 기능을 실행하고 길게 누르면 '안전지킴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사용자는 스마트폰 내 설정 앱에서 자신만의 스타일대로 스마트워치 시계 화면의 바탕 이미지, 시계 다이얼, 시계 바늘 등을 선택해서 다양한 '워치페이스(메인 시계화면)'를 디자인할 수 있다.

'LG 워치 어베인 LTE'는 스크래치, 부식에 강한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메탈 바디와 구부러짐·땀 등에 강한 특수 고무 재질의 스트랩을 적용해 다양한 레포츠 활동에도 적합하다. 워치 바디 상단 부는 스피커를 내장했고 하단 부는 마이크를 장착했다. 또, 조금의 먼지도 통과되지 않고, 최고 1m 수심에서 30분까지 견딜 수 있는 'IP67'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도 탑재했다.

LG전자는 'LG 워치 어베인 LTE'에 자체 개발한 스마트워치 운영체제 'LG 웨어러블 플랫폼'을 적용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4.4 버전 이상의 모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호환된다.

LG전자는 'MWC 2015' 현장에서 'LG 워치 어베인 LTE'로 '아우디(Audi)' 자동차를 제어하는 기술을 시연했다.

사용자가 자동차 열쇠(Key) 없이도 'LG 워치 어베인 LTE'를 착용하고 운전석에 탑승해서 '스타트 엔진' 버튼만 누르면, 아우디 자동차의 시동을 손쉽게 온·오프할 수 있다.

또, 착용한 스마트워치를 운전석 도어 손잡이 근처에 대기만 해도 도어를 열거나 잠글 수 있다. 스마트워치에 내장된 NFC(근거리무선통신) 칩셋과 자동차가 서로 연동하는 원리다.

LG전자는 해당 스마트워치만 자동차 시동을 걸고 문을 열 수 있도록, SIM카드 기반 보안 솔루션을 적용해 강한 보안성을 갖췄다.

한편, 'MWC 2015'에서는 빅데이터, 디지털 신흥국에서의 커넥티드 해결책, 기업 모빌리티, 네트워크의 미래, 사물인터넷, LTE 어드밴스드 및 5G, 모바일 커머스, 모바일 신분,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등에 관련한 다양한 내용이 다뤄졌다.

에이빙(AVING)뉴스는 이번 'MWC 2015' 취재단을 현장에 파견, 모바일 시대에 급변하는 트렌드를 현장감 있게 전하고 전시회 이후 3월 말에는 'MWC 2015 리뷰 & Face to Face 컨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 'MWC 2015′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MWC 2015: Ideak Kim, B.J. Park, Joseph Choe, MyungJin Shin, Sechang Kwon, Janghee Jung, Hyesun Lee, Eunjung Park, Jane Lee, Connie Oh, Eunjin Kim]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반도체 업계와 하이테크 업계에 첨단 소재 및 공정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선도기업 인테그리스(Entegris, Inc.)가 최첨단 반도체 제조에 반드시 필요한 CDS에서 정전하를 제거한 새로운 유체 관리 시스템을
HMM(대표이사 배재훈)이 국내 해운업계 최초로 '선박종합상황실(Fleet Control Center)'을 23일 오픈했다.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0'이 오늘 9월 23일 '무관중 온라인' 행사로 개막했다.
현재 최고 산업이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산업에서 AI 기술로 품질불량을 사전에 예측하여 반도체의 수율을 증가시키고, 인력을 호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술을 ㈜에이아이비즈에서 연구개발중에 있다.
4차 산업 혁명시대의 핵심인 IOT 및 ROBOT 교육을 위한 SW/HW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이다. 더불어 전세계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EduTech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