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D 2015 영상] '2015 대구국제섬유박람회' 현장 스케치

권세창 2015-03-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의열)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첨단 신소재 박람회인 '2015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가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대구 EXCO에서 열린다.

올해 14회째를 맞이한 대구국제섬유박람회는 국내외 340개 업체가 655부스로 참가해 고기능·첨단 신소재를 선보인다.

'모든 산업에 섬유를 입히자'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된 이번 전시에는 산업용소재 관련 연구기관과 주요 업체들이 대거 참여하는 '창조 융합 슈퍼 섬유관(Creative Convergence Super Textile Area)'이 새롭게 신설돼 인간의 삶과 관련된 모든 분야에 적용되는 섬유소재를 공개한다.

'CROSSOVER: 융합'을 콘셉트로 한 이번 전시회는 기능성과 패션성, 스포츠웨어와 패션웨어, 의류와 비의류, 나아가 산업 간의 경계마저 사라져가는 국내외 섬유패션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보여준다. 또한 '모든 산업에 섬유를 입히자'는 슬로건을 내걸고 섬유산업의 신성장동력 찾기에도 함께 나선다.

전시회의 종합정보센터 역할을 하는 트렌드포럼관은 패브릭별, 스타일별 2개로 구성했다. 소재 검색기능과 완제품 상태의 소재 확인기능 강화로 바이어들의 구매의지를 높이자는 취지다. 또한 대구경북지역을 대표하는 패션 디자이너와 소재업체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마련된 소재&패션소싱관, 텍스타일디자인 어워드 수상자와 패션업체의 공동작업 결과를 전시하는 코리아 텍스타일디자인 어워드관으로 마케팅 효과를 더욱 높였다.

아울러 EU지역과 터키, 미주, 중국 등 향후 FTA 섬유시장으로의 수출관문 역할을 목표로 하는 이번 박람회에는 효성, 코오롱, 휴비스, 영원무역, 성안 등 275개의 국내기업이 참가했으며, 전 산업계의 화두인 글로벌 소싱 확대에 대응해 해외관도 강화했다. 대만 14개사, 중국 35개사를 포함해 터키, 인도, 일본, 미국, 독일, 스위스 등 총 11개국 65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다양한 퀄리티와 가격대의 소재 업체들로 구성됐다.

한편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2015′는 전문적 지식과 정보를 교류하는 동시에 대중과 즐거움을 공유하는 행사들을 진행한다.

산업계의 전문 지식포럼 '글로벌섬유비전포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포럼 및 기술교류회, '한·미 FTA 원산지 검증 대응' 세미나 등을 비롯해 '패션과 아트', '2016 봄여름 소재 트렌드 설명회' 등의 세미나가 열린다. 또한 에코백 만들기, 패션페인팅 체험 등 참관객 대상의 체험 이벤트들도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previewi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PREVIEW IN DAEGU 2015′ 뉴스 바로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일체형 사무실화분 전문기업 창&작은세상에서 부산시설공단(추연길 이사장)에서 운영하는 부산유라시아플렛폼(부산역광장) 내부에 공기정화식물 일체형 사무실화분을 설치해 관심을 모은다.
창틀화분과 파티션화분 우수기업 창&작은세상 (주)태현창호에서 부산시 수영구청에 올해 설치한 일체형 사무실화분이 화제이다.
빅뱅엔젤스(대표 황병선)가 PV용 전도성 스마트 잉크를 개발한 파인나노(대표 박원철)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현 정부 최대 역점사업 중의 하나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스마트시티 페어'에 글로벌 스마트시티 리더기업인 ㈜엠오그린(정명옥 대표이사)이 참여했다.
부민병원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최근에 도입한 첨단 척추·관절의료기기와 재활치료 장비 및 4차산업 IT 의료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