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편의성과 고급스러움 만족시킨 '2015 카니발' 출시

최상운 2015-03-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는 30일 서울 압구정동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사옥에서 '2015 카니발'의 사진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2015 카니발'을 출시하며 기존 9, 11인승에 7인승 모델인 '카니발 리무진'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카니발 리무진'은 고급스럽고 세련된 인테리어로 9, 11인승 모델과 차별화했으며 VIP 라운지 시트 적용 및 총 3열의 시트배열로 탑승 편의성 또한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특히 '카니발 리무진'의 2열에 장착된 VIP 라운지 시트는 ▲좌우로 30도 각도 조절이 가능한 윙 아웃 헤드레스트 ▲레그 서포트(다리 받침) ▲암레스트 등이 적용돼 있어 탑승자들이 VIP 라운지 급의 고급감과 안락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된 차별화된 사양이다.

또한 '카니발 리무진'은 총 3열의 시트배열로 9, 11인승의 4열 시트배열 대비 2열과 3열의 레그룸이 약 6cm 증대됐으며, 2열에 장착된 VIP 라운지 시트의 경우 슬라이딩 길이가 기존 9인승 대비 약 20cm 연장되는 등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구현했다.

이 뿐만 아니라 3열에는 6:4 비율로 분할된 싱킹 시트가 적용돼 필요 시 3열 시트를 접어 차량 바닥으로 넣으면 2배 이상 넓은 적재공간(506L→1,307L)을 확보할 수 있어 다양한 공간활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카니발 리무진'은 ▲리무진 전용 엠블럼으로 차별화된 프리미엄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실내 디자인은 ▲스티어링휠과 도어센터트림을 우드그레인으로 꾸미고,  프레지던트 트림에 ▲최고급 나파 가죽시트를 적용하는 등 리무진 오너로서의 자부심과 함께 수준 높은 감성만족을 제공한다.

'카니발 리무진'은 기존 디젤 모델 외에도 정숙하면서도 편안한 주행이 장점인 가솔린 모델을 새롭게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카니발 리무진' 가솔린 모델에 탑재된 V6 람다Ⅱ 3.3 GDI 엔진은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34.3kg·m, 복합연비는 8.3km/ℓ이며 R2.2 E-VGT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kg·m, 복합연비는 11.2km/ℓ다.

'2015 카니발'의 9인승과 11인승 모델은 ▲루프랙 광택을 개선하고 ▲실버(18인치), 크롬(19인치) 휠캡을 적용해 세련된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실내는 ▲2열 암레스트에 각도조절 기능을 추가하고 ▲9인승의 3열에 암레스트와 유아용 시트 고정장치를 신규 적용하는 등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탑승할 수 있도록 고객 편의성을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인상폭은 15만원 ~ 35만원으로 최소화했다.

'카니발 리무진' 또한 ▲VIP 라운지 시트 ▲6:4분할 싱킹 시트 ▲최고급 나파 가죽 시트(프레지던트 트림) ▲가죽+우드그레인 스티어링 휠 ▲파워 슬라이딩 도어 ▲고급형 MP3 CDP 오디오 등 각종 고급사양이 대거 기본 적용됐음에도 3,000만원 중후반대의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했다.

'2015 카니발'의 판매가격은 리무진(7인승) 디젤모델이 3530만원 ~ 3890만원, 가솔린 모델이 3710만원이며, 9인승 모델이 3020만원 ~ 3650만원, 11인승 모델은 2735만원 ~ 3595만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는 공식 딜러인 한독 모터스가 서대구 중앙 서비스센터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인제스피디움이 올해를 운영 활성화 및 자동차 레저 문화의 메카로 발돋움하는 원년으로 선포하고 올해 중으로 신규 프로그램을 대거 선보인다고 밝혔다.
한국닛산이 지난해 12월 세계 판매 1위 전기차 리프 출시와 함께 제주도에 기증하기로 한 급속 충전기 2기가 오는 4월 중 설치 완료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내달 11일 서울모터쇼가 진행되는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현대차관에서 국내외 유명 디자이너 패널들과 함께하는 '투싼 디자인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엠코리아가 호남지역에 처음으로 캐딜락 독립전시장을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