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에너지엑스포 2015] 속살 공개한 현대자동차 '투싼 수소 연료 전지차'

이윤 2015-04-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www.hyundai.com)는 1일(수)부터 3일(금)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인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수소연료전지버스와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실제 내부 구조와 모델을 공개했다.

수소연료전지차는 신재생 에너지 시대에 맞게 수소와 산소의 반응으로 엔진이 작동되기 때문에 물만 배출할 뿐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다.

또한 3분 이내에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으로 약 59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도 160km/h에 이른다. 소음이 없어 보행자에게 위험이 될 수 있는 단점을 보완해 가상 엔진음을 장착, 안전성도 확보했다.

현대자동차는 수소연료전지차 84km/h 충돌평가, -41.5℃ 극저온 평가를 거쳐 북유럽과 보급 MOU를 체결했다. 이어 2012년에 1000대 보급을 선언하고 울산에 연료전지차 전용 생산 공장을 구축해 2013년 1월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차를 생산·수출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수소산업협회 등 4개 주요 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중국과 일본에 이어 아시아 3번째 규모의 신재생 에너지 전시회로 총 26개국 300여개사가 참가하고 있다.

또한, 전시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즈니스 콘퍼런스와 포럼 등이 열려 약 2만5,000명의 참관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뉴스네트워크 에이빙뉴스(AVING News)는 이 전시회의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파트너로서 전시회 현장 뉴스를 글로벌 시장에 생생하게 전달한다. 또한 모바일 시대에 영상 뉴스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요 기업과 제품, 기술을 영상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영상설명: '제12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현장 스케치)

-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미래 모빌리티 선도기업 현대트랜시스는 세계 최초로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 4월부터 양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유럽 전략 차종 'G70 슈팅 브레이크'의 이미지를 깜짝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이후 지난 9일(일)까지 국내 37만 8,999대, 해외 12만 1,192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50만 191대를 판매했다고 12일 밝혔다.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자사 컴팩트 SUV 마칸의 100% 순수 전기차 프로토타입이 도로 위 내구성 테스트를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 시뇨라)는 지난 10일(월) 부산 공장에서 청춘드림카 전달식을 갖고 1차 선발자 35명에게 전기차 ZOE를 제공했다.
국내 최대 드론 전시회 및 컨퍼런스인 2021 드론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