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 2015 특집]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 미래 어떻게 될까?

남정완 2015-04-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니콘, 캐논, 소니 등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 3사는 16일(목)부터 19일(일)까지 4일간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24회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Photo & Imaging 2015, 이하 P&I 2015)'에 참가해 최신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 신제품과 신 기술을 공개했다.

스마트폰의 직격탄을 고스란히 맞은 콤팩트 카메라는 국내외 제조사를 불문하고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디지털 카메라 보급에 가장 큰 기여를 해 온 보급형 콤팩트 카메라는 뛰어난 성능의 스마트폰 카메라에 안방 자리를 내 주고 있다.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의 휴대성이 장점인 렌즈일체형 콤팩트 카메라는 이렇게 우리의 기억 속에 사라져 버리는 것일까? 최근 콤팩트 카메라 시장에 새로운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하이엔드 콤팩트라 불리는 이 모델들은 기존의 콤팩트 카메라의 단점인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화질과 성능을 보강하고 휴대성을 전면에 다시 내세웠다. 소비자 반응은 상당히 긍정적이다.

이번 P&I 2015 전시회는 국내 최대의 사진영상기자재전이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게 삼성, 올림푸스, 파나소닉, 후지필름 등 국내외 상당수 디지털카메라 제조사들이 불참한 가운데, DSLR 양대 산맥인 니콘과 캐논을 비롯해 소니 등이 참가해 관람객들에게 제품 체험의 기회를 마련했다.

주요 참가 제조사들이 내놓은 최신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를 소개해본다.

하이엔드 끝판왕, 소니 RX100M3

소니는 RX100 시리즈로 벌써 세번째 버전을 내놓았다. 1인치 2020만 화소의 센서와 144만 화소 유기 EL EVF, 셀카가 가능한 틸트식 액정 등을 갖추었다. 칼자이즈 24-70mm f1.8-f2.8의 강력한 스펙의 일체형 렌즈를 채용했다. 

이 카메라는 콤팩트한 크기로 주머니에도 쏙 들어간다. 스마트폰처럼 언제든지 필요한 순간에 바로 꺼내 찍을 수 있는 스냅 촬영에 적격인 카메라다. DSLR 사용자의 서브 카메라로 많이 추천되고 있으며 여성 유저들이 사용하기에도 적당하다.

휴대성과 화질의 최적화, 니콘 COOLPIX P340

유효 화소수 1219만 화소의 대형 1/1.7형 이면조사형 CMOS 센서를 탑재했다. 개방 조리개 값 F1.8의 밝은 니코르 렌즈를 탑재한 콤팩트 카메라다. Wi-Fi 기능을 내장했다. 고성능 손떨림 보정 기능과 액티브 모드를 탑재해 스냅 촬영에도 최적화 되었다.

24mm-120mm f1.8 5배줌 일체형 렌즈를 채용했다. 무게는 194g으로 언제 어디서나 휴대가 가능하다. 이면 조사형 센서로 주간에는 해상력 표현이 뛰어나고 빛이 부족한 야간에도 노이즈가 상대적으로 적은 사진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화소수보다는 화질을 향상시켜 사용자에게 만족감을 준다. 콤팩트 카메라로 덩치는 작지만 우수한 화질이 장점이다.

하이엔드 카메라의 미래상 , 캐논 G7 X

'파워샷 G7X'는 지난해 선보인 G1X Mark II를 잇는 G 시리즈의 결정판이자, 가벼운 카메라를 원하는 사용자를 위한 캐논의 전략 모델이다. G1X Mark II(1.5형 센서)보다는 작은 이미지 센서인 1.0형 센서를 탑재했다. 이는 일반 콤팩트 카메라에 비해서는 2배 이상 큰 사이즈다. 재킷 주머니에 들어갈 만큼 크기는 작지만 304g으로 제법 묵직하다.

블랙과 레드의 색상이 세련미를 뽐내고 180도 틸트 액정으로 셀카 찍기도 좋다. 틸트형 후면 터치 LCD도 쓸만하다. 조리개와 셔터속도 등 수동모드, AF와 슈팅도 LCD를 터치해 조작할 수 있다. 이 부분은 스마트폰에 익숙한 사용자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환산 24㎜~100㎜ F1.8-2.8 광학 4.2배줌 렌즈를 채용했다. 특히 초보들을 위한 '오토모드'가 강점이다. 야경과 UHD 동영상도 쉽게 촬영 가능하고, 초보자들도 손떨림 걱정 없이 아름다운 야경을 담을 수 있다. 고화질과 고급스러운 콤팩트함이 돋보이는 카메라다.

하이엔드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는 콤팩트 카메라 중 최상위 모델로 렌즈를 교체할 필요가 없어 카메라 구입 후 추가 구매 비용이 들지 않는 장점이 있다. 고급화와 차별화를 위해 다양한 수동 기능과 광각 촬영, 고 배율의 광학 줌 렌즈 등을 탑재하고 있다. 일반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의 센서 크기보다 더 큰 1인치나 APS-C 급 센서를 채용하는 모델도 출시되면서 시장 활성화에 한 몫 하고 있다. 가벼운 여행에는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 하나만 해도 충분하고도 남는다.

한편, 1989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 24회를 맞은 'P&I'는 카메라, 렌즈, 영상기기, 프린터, 특수촬영장비 등 사진영상기기의 최첨단 기술과 최신 사진영상문화를 선보이는 사진 영상기자재 및 영상문화 전문 전시회다.

올해 전시에는 '캐논', '니콘', '세기P&C', '소니', '스냅스' 등 사진영상을 대표하는 주요 기업을 포함한 150개 업체가 참가해 700부스 규모로 300여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으며, 각 브랜드 별 부스에서는 최신 제품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 공식 미디어파트너인 에이빙뉴스는 전시회장 내 별도 '핫스팟 존'을 마련해 참가기업들의 제품 홍보를 위한 레이싱모델 포토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시 기간 중 '최고의 포토를 찾아라' 이벤트를 통해 참가자에게 풍성한 경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 PHOTO & IMAGING 2015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전자/가전 기사

코지마 안마의자 경기총판에서는 2021년형 신제품 레전드(CMC-X9000) 모델을 대상으로 선착순 할인 'BIG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안마의자 전문 유통채널 힐링존(Healingzon, 대표 정재훈)에서는 3D 입체 마사지 기능을 갖춘 2021년형 NEW 웰모아 블랙라벨7 블랙에디션을 대상으로 특별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리코 GR III 스트릿 에디션'은 도심 속 아스팔트 도로를 상징하는 컬러로 카메라 바디 전체에 적용된다. 렌즈 배럴을 감싸는 렌즈 링은 도로의 중앙선을 상징하는 오렌지 컬러를 더했다.
국민가격 안마의자 웰모아(WELLMOA)의 베스트셀러 안마의자를 특별가로 만날 수 있는 로드쇼가 열린다.
안마의자 전문 유통채널 힐링존(Healingzon, 대표 정재훈)은 디코어의 최상위 프리미엄 모델 씨러스(DC-100K)를 대상으로 '타겟팅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