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 아시아 레이스 GT3 클래스, '벤틀리 컨티넨탈 GT3' 출전

최상운 2015-05-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벤틀리는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네셔널서킷'에서 개최되는 'GT 아시아 레이스' GT3 클래스에 벤틀리 컨티넨탈 GT3로 출전한다. 이를 위해 벤틀리 모터스포츠는 벤틀리만의 레이싱 DNA를 한국의 모터스포츠 팬들이 만끽할 수 있도록 앱솔루트 레이싱(Absolute Racing)과 파트너십을 맺고 레이스에 나선다.

GT 아시아 시리즈에 참가하는 주인공은 바로 벤틀리가 레이싱 대회 참여를 위해 야심차게 개발한 컨티넨탈 GT3로, 지난 2014년 10월 개최된 GT 아시아 시리즈 상하이 라운드에서 성공적으로 데뷔전을 치른 모델이다. 벤틀리 컨티넨탈 GT3는 본격적으로 모터 레이싱에 참여한 첫 해인 지난해 '2014 블랑팡 인듀어런스 시리즈(2014 Blancpain Endurance Series)'에서 팀 및 드라이버 부문 모두 준우승을 차지할 정도로 단숨에 그 성능을 인정받은 모델이다.

영국 크루(Crewe) 본사의 모터스포츠 팀이 전담 개발한 컨티넨탈 GT3는 공도용 일반 차량을 활용해 레이싱 카를 개발한다는 벤틀리의 철학이 반영된 모델이다. 역대 벤틀리 양산 차 중 가장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신형 컨티넨탈 GT Speed에 기반을 둔 컨티넨탈 GT3는 폭발적인 퍼포먼스와 탁월한 고속 안정성, 그리고 검증된 내구성 등 벤틀리 쿠페의 특징을 계승하면서 레이스 트랙에 최적화된 사양을 보강한 모델이다.

한편 레이싱카 컨티넨탈 GT3의 양산 버전인 컨티넨탈 GT3-R은 전세계 300대 한정 생산, 국내에서는 6대 한정 판매되고 있다. 컨티넨탈 GT3-R은 벤틀리의 컨티넨탈 라인업 중 가장 희귀하고 역동적인 모델로, 극강의 퍼포먼스가 결합된 궁극의 럭셔리 쿠페를 벤틀리의 철학과 전통을 담아 재해석한 레이싱카의 성능을 갖춘 럭셔리 그랜드 투어링 카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가 고객 전용 오토캠핑장에서 활기찬 새해를 기원하는 2020년 첫 쌍용패밀리데이(SFD)를 개최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서울 마곡에 위치한 중앙연구소의 '미디어 월'이 지난 17일 열린 '2019 앤워드'(&Award)에서 최고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캐딜락(Cadillac)이 브랜드의 중요한 성장 모멘텀이 될 2020년을 맞아 주요 신차 도입 계획 및 경영 계획을 20일 발표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첨단 기술을 새롭게 적용한 랜드로버 프리미엄 패밀리 SUV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2월 공식 출시를 앞두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애스턴마틴 서울(기흥인터내셔널 대표 이태흥)은 오는 2월 5일 애스턴마틴의 첫 SUV인 'DBX'를 국내에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