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3D프린팅 산업 트렌드를 한눈에! '인사이드 3D프린팅' 개최

권세창 2015-06-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세계 3D프린팅 최신 기술 동향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인사이드 3D프린팅 콘퍼런스 & 엑스포 2015(이하 '인사이드 3D프린팅')가 24일(수)부터 26일(금)까지 3일간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미국의 메클러미디어社(MecklerMedia)와 국내 킨텍스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참가업체와 3D프린팅 기술이 적용될 수 있는 각 분야의 세계적인 연사진으로 구성된다.

독일 금속 3D프린터 전문기업인 SLM 솔루션즈의 전무이사 안드레아스 프람(Andreas Frahm), 귀금속 제조 전문가 루테시 샤(Rootesh Shah), 바이오 3D프린팅 기업의 판 밍웨이(Fan Mingwei), 뉴욕 3D프린팅 패션쇼 기획자 나타샤 앨퍼트(Natacha Alpert) 등 국내외 최정상급 연사 20여명의 방한이 확정됐다.

인사이드 3D프린팅 기조 연사 역시 기존 2명에서 올해는 총 4명으로 늘어난다. 3D프린팅 산업 리포트(Wohlers Report)로 널리 알려진 테리 울러스(Terry Wohlers), 컬러 3D프린팅으로 유명한 아일랜드 엠코어 테크놀로지(MCor Technologies)의 브라이언 퍼랜드(Bryan Ferrand) 부회장, 세계 1위 스트라타시스의 한국 지사장 다니엘 톰슨(Daniel Thomsen), 국내 대표업체 로킷(Rokit)의 유석환 대표 등 총 4명이 기조연사로 확정됐다.

이 외에도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관련 정책과 로드맵에 대한 발표를 포함, 본 국제 콘퍼런스에서는 총 20명의 국제 콘퍼런스 연사들이 제조업, 패션 디자인, 엔지니어링, 메디컬 및 바이오, 산업 디자인, 보석 가공, 창업가 정신, 향후 전망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토픽을 다룰 예정이다.

세계 메이저 업체 간 첨단 기술 경쟁 역시 올해 인사이드 3D프린팅 한국대회의 관전 포인트다.

미국의 스트라타시스(Stratasys), 아일랜드의 엠코어 테크놀로지(MCor Technologies), 독일의 SLM 솔루션즈, 엔비전텍(Envisiontec), EOS, 리얼라이저(Realizer), 이태리의 DWS, 대만의 XYZ Printing, 중국의 티어타임(TierTime) 등 세계 유수 기업의 제품은 물론, 국내 3D프린팅 선두 주자인 로킷(Rokit), 대림화학, 헵시바, HDC, TPC 메카트로닉스, 아나츠 등 약 70여 기업의 신제품 역시 만나볼 수 있다.

행사 주최 측은 "올해 인사이드 3D프린팅 한국대회는 업계 관계자들 간 단순 교류의 장을 넘어 실질적인 세일즈 및 마케팅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아직까지 국내에서 쉽게 접해볼 수 없었던 금속 소재 및 관련 제품, 바이오 프린터, 각종 산업 장비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홈페이지(www.inside3dprinting.co.kr)에서 사전등록을 하면 무료 입장 및 최대 20%까지 콘퍼런스 참관비를 할인해준다. 관련 문의는 국제 전시사무국 전화(031-995-8078/8321) 혹은 메일(inside3dprinting@kintex.com)로 하면 된다.

→ '인사이드 3D프린팅 콘퍼런스 & 엑스포 2015' 뉴스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알이시스(대표 하부원)는 5월 18일(수)부터 20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진행하는 '2022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해 정보 유출 방지 솔루션을 알렸다.
넥슨(대표 이정헌)과 라프텔이 콘텐트산업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이용자 가명정보를 결합해 데이터 사이언스에 기반한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스페이스(대표 김태연)가 유망 바이오·헬스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매칭하는 전문 엑셀러레이팅 플랫폼 '투굿'을 론칭했다고 18일 밝혔다.
AI 무인화 솔루션 개발 기업 ㈜오딘로보틱스가 PPT(Picking, Paying, Tracking) AI 솔루션을 통해 안전한 무인매장 운영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삼성전자가 이르면 2025년부터 갤럭시 제품에 최적화한 전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선보일 계획이다. 기존 퀄컴이나 미디어텍 등의 제조사로부터 공급받던 AP를 자체 제작한 제품으로 대체하고, 맞춤형 설계로 '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