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리뷰] 매틴의 픽셀 킹프로 무선동조기 박스 열다

서성원 2015-07-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픽셀(Pixel)의 한국 공식 수입원이자 카메라 액세서리 전문 기업 매틴(대표 박덕신, www.matin.co.kr)은 업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구현하는 차별화된 무선동조기, 픽셀 킹프로 무선동조기를 얼마 전에 출시했다. 이번 회에는 픽셀 킹프로의 포장 박스를 열어봤다.

국내에 카메라 가방 브랜드로 많이 알려진 매틴(MATIN)의 픽셀 킹프로 무선동조기는 킹프로(송신기), 킹엑스(수신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기존에 출시되던 저가형 동조기 대비 좀 더 큰 크기였다.

가장 큰 특징은 킹프로(송신기)에 LCD디스플레이를 내장하여 LCD화면을 통해 촬영 상태를 쉽게 확인할 수 점으로, 프로에게 적합한 환경을 제공한다.

픽셀 킹프로 무선동조기는 킹프로 LCD화면에서 모드 변환(TTL, M, OFF)은 물론 노출 보정, 초점거리 조정, 출력 비율 조절, 채널변경 등의 조절이 가능하나 매뉴얼을 읽으며 조금 익숙해지는 데는 시간이 걸렸다.

킹프로는 15개의 고정 채널과 1개의 자동 채널 사용이 가능하여 1,000 이상의 조합으로 같은 지역에서 간섭 없이 사용할 수 있었으며, 플래쉬의 줌 기능도 정상적으로 작동했다.

또한 무선 제어거리를 업계 최대 동조 거리인 300m까지 지원해 원거리에서도 사용 가능했으며, 1/8000초로 초고속 셔터스피드의 촬영이 가능한 고속동조를 비롯하여, 선막동조, 후막동조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해 사용자의 보다 편리한 촬영을 돕는다.

전반적으로 싼 동조기에 비해 '프로'나 '고급사용자'를 위한 모델로 보였으며, 아쉬운 점은 AA사이즈 배터리로 전체 부피나 무게가 어느정도 있어, 포터블로 사용하기에는 약간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10월 넷째 주 전시회 및 박람회를 소개한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0월 14일 '2020년 해외기업 비즈니스 교류행사(2020 Gy
요즘 대세 죠르디가 아이앱 스튜디오와 만나 더욱더 '힙'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자율주행 기술은 크게 '인식-판단=제어' 부분으로 이루어진다. 사람의 오감에 해당하는 센서류가 인식을 담당하고, 인식한 정보를 컴퓨터와 AI가 마치 인간의 뇌처럼 체계화된 판단과정을 통해 제어부에 명령을 내림으로써
로봇은 4차산업혁명의 시대를 이끄는 핵심요소 중 하나로, 제조용 로봇에서부터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극한환경에서 작업하는 로봇, 인간의 신체와 유사한 모습을 갖춘 휴머노이드 로봇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