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트라이포드 브랜드가 온다, '마르사체'

서성원 2015-07-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카메라 액세서리 전문 기업 매틴(대표 박덕신, www.matin.co.kr )이 프리미엄 삼각대 브랜드 마르사체(Marsace)를 국내에 공식 론칭하고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국내에 공식 론칭한 마르사체는 남성적인 차가움과 날카로움을 강조하는 유니크함과 우수한 품질로 글로벌 시장에서는 이미 잘 알려진 프리미엄 브랜드이다.

마르사체는 다수의 주요 삼각대 회사에서 기술 담당 최고 책임자(Chief Technical Officer)로 15년 동안 역임한 헤르만에 의해 2013년 처음 설립되었으며 '품질에 관한 한 타협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곳까지 최선을 다한다'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삼각대, 볼헤드 등의 하이엔드 카메라 액세서리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브랜드 론칭과 함께 선보인 카본 삼각대와 볼헤드를 비롯한 L플레이트, 패닝 클램프 시리즈 등에 사용된 대부분의 부품은 마르사체 브랜드의 품질에 대한 철학을 반영해 컴퓨터 프로그래밍 도안을 기반으로 원재료에서 일부분을 제거하는 CNC가공 기법(절삭 가공)을 적용하여 정밀함을 극대화했다.

또 부품에서 완제품에 이르는 모든 단계를 직접 생산하고, 사용하여 높은 품질을 보장한다.

특히 카본 삼각대 MT시리즈와 BT시리즈의 경우 최상급 카본 원재료를 사용하여 삼각대의 강도와 내구성을 높이고 무게를 줄여 사용자의 안정적인 사진 촬영을 돕고 휴대성을 높였다.

또 군 규격(military specification) 3에 해당하는 황산 하드코팅 양극 산화 방식의 아노다이징 표면처리를 통해 외부 요인으로 인한 표면 스크래치나 마모를 견딜 수 있는 강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중후하고 웅장한 느낌의 볼헤드 XB시리즈의 경우 저 중심 설계로 카메라 마운트 시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으며, 최대 60kg의 지지하중을 실현하여 무거운 장비를 견고하게 지탱할 수 있도록 한다.

매틴 전략기획부 박상돈 과장은 "정밀한 CNC 가공을 통해 하이엔드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프리미엄 삼각대 브랜드 마르사체를 국내에 공식 론칭하고 다양한 하이엔드 카메라 액세서리 시리즈를 선보여 기존 카메라 액세서리 시장의 판도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매틴은 카메라 전용 가방, 삼각대, 필터, LED 조명 등 카메라 액세서리 전문 기업이며 매틴에서 자체 제작하는 제품뿐만 아니라 카메라 전자기기 전문 브랜드인 픽셀, 60년 전통의 일본 삼각대 브랜드 벨본 제품을 단독으로 공식 수입하여 판매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번에 국내 론칭한 프리미엄 삼각대 브랜드 마르사체 제품을 통해 프리미엄 삼각대 시장 공략을 목표로 다양한 카메라 액세서리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대표이사 최세환)은 성능은 높이고 크기는 줄인 A3+ 전문가용 포토프린터 '픽스마 프로 200(PIXMA PRO 200, 이하 프로 200)'과 'imagePROGRAF PRO 300'(
스마트 월경 솔루션 플랫폼 '달채비'를 운영하고 있는 D.A.L.(디에이엘)이 지난 21일 새터민 여성을 대상으로 '제 2회 월경박람회: 건강한 월경생활 편'을 개최했다.
회사 D.A.L.(디에이엘)이 스마트 월경솔루션 플랫폼 '달채비'로 11월 19일(목), 서울 롯데 시그니엘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청청콘' 생활소비 분야의 대상(상금 1억 2000만원)을 수상했다.
모든 산업은 선도기업과 혁신기업이 있다. 선도기업은 오랜 시간 동안 시장에서 기술을 축적하며 발전하는 과정에서 조금만 안주해도 기술경쟁의 정체가 생겨난다. 이러한 틈새를 파고 드는 기업이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판교(PangyoTechnoValley)에 자리한 IT·콘텐츠·바이오 기업들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세계 경제가 혼란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도 국내외 시장에서 선전하며, 관련 업계 및 많은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희망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