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 코리아, 美 대륙 횡단 투어 '인투더 루트 66' 진행

최상운 2015-07-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지난 11일(토)부터 26일(일)까지 14박 16일 일정으로 2015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미국 대륙 횡단 투어, '인투더 루트 66(Into the Route 66)'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인투더 루트 66' 투어는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고객 및 그 가족과 스태프 등 총 40명이 참가했으며, '도전'이라는 키워드를 바탕으로 미(美) 서부 개척시대의 상징이자 미국 문화와 예술, 도전 정신이 깊이 배어있는 '루트 66' 정복에 나섰다.

투어 참가자들은 1904년 첫 번째 할리데이비슨 딜러가 문을 연 곳이자 '루트 66'의 시작점인 미국 일리노이 주 시카고를 출발, 텍사스, 애리조나 등 8개 주를 거쳐 '루트 66'의 종착지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까지 약 4,200km를 달려 그 목표를 이루었다.

금번 미국 대륙횡단 투어는 '루트 66'을 따라 이동하는 동안 밀워키 소재 할리데이비슨 박물관, 시카고와 로스앤젤레스, 서부 개척의 시발점 '게이트웨이 아치(The Gateway Arch)' 등 도전의 역사가 빚어낸 역사/ 문화 관광지를 둘러보는 것으로 구성됐다. 특히, 할리데이비슨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윌리 G. 데이비슨의 역대 디자인 작품을 모아 지난 6월 문을 연 '윌리 G. 아트 뮤지엄'을 최초 방문했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안내와 안전을 위해 현지 라이딩 경험이 풍부한 스태프를 '로드 캡틴(모터사이클 라이딩 대열을 이끄는 리더)'으로 배치하고 전문 정비사를 전 일정에 동행하도록 하여 현지 라이딩 중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에 만전을 기했다.

아들 성표 군(24)과 함께 투어에 참가한 라이더 김상규 씨(56)는 "드넓은 미(美) 대륙을 가로지르며, 곧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딜 아들에게 도전과 끈기, 성취의 기쁨을 알려줄 수 있어 뿌듯했다"며 "전문 지식과 경험을 가진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스태프와 함께하는 미국 투어는 가장 안전하고 알차게 할리데이비슨 문화와 매력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어 참가자 중 최연장자인 장평옥 씨(66)는 "지난 19일, '루트 66'을 달리는 중 66번째 생일을 맞이했다"며 "고심 끝에 도전한 대륙 횡단에서 추억과 용기를 얻을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최고운영책임자(COO) 강태우 이사는 "할리데이비슨의 본고장 미국을 달리는 투어는 다른 어떤 곳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투어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고객에게 색다른 만족감,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매년 전국 투어, 패밀리 투어, 여성라이더 투어 등 고객 특성과 테마에 모터사이클 라이딩을 접목한 다양한 투어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과 소통하고 있다. 지난 2006년 처음 시작된 미국 투어는 현재까지 총 4회 진행되었으며, 2012년 이후부터는 매년 실시되어 여름 대표 이벤트로 자리 잡았다. 할리데이비슨의 고향 미국을 달리는 색다른 즐거움과 특별한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하며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서울 마곡에 위치한 중앙연구소의 미디어 월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인테리어 아키텍쳐(Interior Architecture)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신형 골프 GTE를 골프 GTI, 골프 GTD와 함께 2020년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BMW가 오는 3월 5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는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중형 세그먼트에서 4종의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하 PHEV)을 공개한다.
기아자동차㈜가 2019년 전국 판매 우수자 10명의 명단을 공개하며,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만 49세)이 2019년 최다 판매 직원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성인남녀 593명을 대상으로 '내 차 팔기'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타던 차를 팔기 위해 미리 내 차 견적을 최소 3회 이상 받아 보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