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해발 700m 평창 알펜시아, 올 여름 피서지 각광

로하스 2015-08-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전국에 폭염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고지대 저기온과 시원한 바람, 한가로운 양떼 풍경이 펼쳐지는 평창 알펜시아가 올 여름 피서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8월 초 오후 3시, 서울 기온이 31도, 평창 알펜시아는 26도. 저녁에는 추워서 이불을 덥고 잘 정도이니 당연히 열대야 걱정은 없다.

해발 700m에 위치한 평창은 청정기온과 알펜시아의 편리한 숙박시설, 가족단위 즐길 거리, 대관령 목장 체험으로 최적의 가족단위 피서 여행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프리미엄와인 공급사 이지와인(대표 김석우, 권병국)은 친환경농법으로 만든 프랑스 와인 '말트레(Marterey)' 2종을 국내 독점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댄스 연습실 전문 '와스튜디오(대표 박찬우)'는 서울시 노원점을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표정있는가구 에몬스(회장 김경수)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구거리인 서울 논현동에 서울지역 최대 규모의 프리미엄 전시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안경을 쓰고 있는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이 5배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기농 후추의 명가 '상떼피아'로 친숙한 (주)앤스상떼(대표 이인태)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인 유기농 후추차가 차( 茶) 문화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