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IoT Korea 2015] 위즈코어, ICT 융합형 차세대 플랫폼 '넥스폼' 선보인다

남정완 2015-10-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위즈코어(대표 박덕근, www.wizcore.co.kr)는 오는 28일(수)부터 30일(금)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5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IoT Korea Exhibition 2015, 이하 IoT 코리아)'에 참가해 ICT 융합형 차세대 플랫폼 '넥스폼(NEXPOM)'을 선보인다.

넥스폼은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기술을 제조업의 품질데이터와 접목한 제조업 ICT 융합형 차세대 플랫폼으로,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품질데이터의 수집 및 처리 과정을 장비와 어댑터를 연결하여 소프트웨어로 전달하며 빅데이터의 관점에서 분석,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넥스폼은 제조공장의 수많은 장비에서 발생하는 품질 데이터를 수집, 표준화, 분석하여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공정 라인의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는 등 의미 있는 정보를 제공하여 품질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

(사진설명: 넥스폼 대시보드- 손실상세현황, 공정능력분석)

특히 공장의 모든 장비를 연결하여 데이터를 표준화하여 빅데이터 수집 엔진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술로, 기존에 힘들었던 데이터 통합 분석 및 활용을 가능하게 한다. 넥스폼은 현재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공장 등에서 사용하고 있다.

위즈코어 박덕근 대표는 "넥스폼은 지난 9월 22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스플렁크 세계 사용자 콘퍼런스 2015'에도 참여하여 부스운영을 통해 해외 고객 및 파트너들에게 선보여 비즈니스 제안을 받고 있는 중"이라며 "이번 전시회서는 제조업에서의 사물인터넷 기술 활용에 관심이 많은 국내 고객들의 사업에 도움이 되는 가치있는 비즈니스 제안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즈코어는 2010년 설립 이후, 기술지원 및 컨설팅을 중심으로 사업은 전개하고있다. 지난 8월 한국 리딩기업대상 IT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이노비즈 인증을 받았다. 2014년 넥스폼 비즈니스를 시작으로 제조업에 IT 솔루션을 구현해서 스마트팩토리를 실현하는 제조&IT 컨버전스를 추구하며, 정부가 추진중인 '제조업 혁신 3.0 전략'과 부합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올해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는 9개국 144개사가 290부스 규모로 참가하는 글로벌 사물인터넷 전시회로 IoT 디바이스, 센서 및 부품, 유무선통신 및 네트워크 솔루션, IoT 플랫폼, IoT 응용서비스, IoT 보안 솔루션 분야의 다양한 제품 및 기술을 선보인다.

→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 2015'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4YFN는 스타트업 행사로, '4 Years From Now'라는 뜻으로 4년 뒤에는 MWC에 참가할 정도로 가능성이 있는 벤처기업들이 모여있는 전시회다.
이제 모바일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세상. 오는 2 월 24 일 모바일 트렌드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MWC 바르셀로나 2020' 전시회가 개최된다.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가 'MWC 바르셀로나 2020'의 미디어 파트너로 선정됐다. 13년간 IFA, CES 등 해외 유명 전시회를 취재 및 보도한 에이빙뉴스는 올해도 MWC 바르셀로나에 특별취재단을 파
밍글콘이 미취학 아동, 초등 저학년 어린이를 위한 컴퓨팅 사고력 향상 게이미피케이션인 '밍글봇,도와줘!'(Minglebot, Help!) 앱을 출시했다.
MWC 바르셀로나는 2020년 2월 24~27일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피라 몬주익(Fira Montjuïc) 및 라파르가 로스피탈레트(La Farga L'Hospitalet)에서 개최되는 가운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