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롬, 파프리카 브랜드 '오아로'와 함께 쿠킹클래스 진행

신명진 2015-10-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건강한 문화를 만들어가는 프리미엄 주방가전 기업인 휴롬(대표이사 김재원, www.hurom.co.kr)은 아빠와 아이가 함께 참여하는 쿠킹클래스 '엄마를 부탁해'를 다음달 7일 진행한다.

파프리카 생산법인 농산 오아로와 함께 기획한 이번 쿠킹클래스는 아빠와 자녀가 한 팀이 돼 엄마를 위한 특별한 요리를 준비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남편과 자녀가 쿠킹클래스에 참여하고 있는 시간에 엄마는 아로마 마사지 등 힐링타임을 즐긴다.

파프리카를 원재료로 휴롬 주스기와 핸드 블랜더를 활용해 샐러드와 착즙주스, 스테이크 등을 직접 만들어 보고 힐링타임을 마친 엄마와 함께 저녁 만찬 시간을 갖는다.

휴롬과 오아로는 총 8가족을 선정해 이번 쿠킹클래스를 진행할 예정이며, 참여한 가족에게는 파프리카 패키지를 증정할 예정이다. 신청은 다음달 4일까지 휴롬의 공식 페이스북과 오아로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지며, 추첨을 통해 선발될 예정이다.

휴롬 한국영업본부 조대환 이사는 "남편과 자녀를 위해 늘 헌신해온 엄마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주고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 보는 시간을 주고자 오아로와 함께 기획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의 참가자들이 휴롬의 주방가전으로 우리 땅에서 나온 파프리카를 요리해 보는 즐거움을 만끽하고 돌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1999년 국내에서는 최초로 파프리카 생산을 시작한 파프리카 생산법인인 농산 오아로는 전국 100여 농가의 생산자 공동 출하에 의해 결성됐다. 파프리카 재배면적은 약 40ha로, 생산량이 연간 7000톤에 달한다.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파프리카 브랜드인 오아로는 '온전히'라는 뜻의 순 우리말로 친환경적인 천적재배 농법과 최첨단 시스템을 이용해 1년 365일 세계 어디서나 즐길 수 있게 안전하게 재배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고령보행자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가운데,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안양에서 최근 고령보행자 안전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참석자들에게 LED지팡이를 선물했다.
'조이'가 10kg대의 가벼운 무게의 쌍둥이 절충형 유모차 '에발라이트 듀오'를 에이원 자사몰과 신세계몰을 통해 공식 출시한다.
네덜란드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뉴나가 뜨거운 여름을 앞두고 롯데와 만났다.
기능성 필름 전문 브랜드 '에스뷰'에서는 얼굴을 전부 가릴 수 있는 페이스 선글라스와 햇빛가리개 제품으로 '에스뷰 자외선 차단을 부탁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조이'가 스핀360 회전형 카시트의 프리미엄 라인인 '스핀360 시그니처'가 고공행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