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Korea 2015] SK텔레콤, 사물인터넷 전용망 기술 선보여

신두영 2015-10-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28일(수)부터 30일(금)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5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IoT Korea Exhibition 2015, 이하 IoT 코리아)'에 참가해 사물인터넷 전용망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IoT 코리아에서 SK텔레콤은 IoT 인프라, 홈, 가게, 공장, 농장 등 5개 분야에서 총 13개의 아이템을 선보였다. 특히 SK텔레콤은 이번 전시를 통해 IoT 전용망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을 시연했다.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은 통신 반경이 수십km로 넓고 전력 소모가 적다. 단말 배터리 수명이 수년간 유지되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저렴한 단말기 비용과 회선 사용료를 기반으로 ▲가스, 수도 등 계량 ▲자전거, 반려동물 등 추적 ▲온도, 습도 모니터링 제어 등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누구나 쉽게 IoT 서비스를 개발하고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개방형 IoT 플랫폼 'Thingplug'를 활용한 솔루션도 선보인다.

언제 어디서나 가스 사용량과, 미터기·통신망 상태를 원격 모니터링하는 '무선 원격검침 솔루션', 나무의 생장환경을 원격에서 관리할 수 있게 해주는 지능형 수목관리 솔루션 '스마트 포레스트'는 'Thingplug' 플랫폼을 통해 개발된 솔루션이다.

또 SK텔레콤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부스 내에서 미래부, 부산시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스마트시티 실증 사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전시 관람객은 ▲에너지 절약형 LED 조명·CCTV·공공 와이파이 기반으로 구축해 보안을 강화하고 미관을 향상시킨 '스마트 가로등' ▲드론을 이용한 공중 순찰을 통해 감시 사각지대의 시야를 확보하고 조난 및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출동을 가능하게 해주는 '해상안전서비스' 등 스마트시티에 조성될 6개 서비스들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한편, 올해 'IoT 코리아'는 9개국 144개사가 290부스 규모로 참가하는 글로벌 사물인터넷 전시회로 IoT 디바이스, 센서 및 부품, 유무선통신 및 네트워크 솔루션, IoT 플랫폼, IoT 응용서비스, IoT 보안 솔루션 분야의 다양한 제품 및 기술을 선보인다.

→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 2015'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영상설명: '2015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 현장 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은 지난 24일 '베트남 진출 웨비나'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글로벌뿐만 아니라 국내 시장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로보락(Roborock)' 브랜드는 업계 최초로 스테레오 카메라를 장착한 'S6 MaxV'를 출시하며 한 단계 더 진보된 로봇청소기를 선보였다.
라인코리아파트너스(대표이사 김태후)는 애프터서비스(A/S) 전문 모바일 플랫폼인 'AS의 달인'을 공식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 이하 창진원)과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이하 암센터)는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속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면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창업 활성화와 국민보건 향상을 위해 24일 업무협약을 체결하
코로나19 사태로 어느 때보다 '건강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우리 몸의 70%를 차지하는 물은 건강관리의 기본이기 때문에 물의 품질을 꼼꼼히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