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CG '아메리칸 필름 마켓'서 818만불 현장계약, 세계에 기술력 증명

손은경 2015-1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윤종록)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11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에서 개최된 '아메리칸 필름 마켓(American Film Market, 이하 'AFM')'에서 국내 컴퓨터그래픽(CG), 시각특수효과(VFX), 애니메이션 기업들이 다수의 계약을 체결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AFM은 전 세계 70여 개국 8,000명 이상의 바이어가 참가하는 북미 지역 최고의 영상콘텐츠 비즈니스 마켓으로 미국, 캐나다를 비롯해 해외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영상 관련 기업들이 필수적으로 참가하는 B2B 전문 행사로 알려져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www.nipa.kr)은 북미 등 해외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CG, VFX, 애니메이션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AFM 2015에서 공동관을 운영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공동관에는 디지털아이디어, 디지아트, 레드로버, 매크로그래프, 비아이그룹, 일공육사까지 6개의 국내 대표 CG/VFX, 애니메이션 업체가 참가했다. 이들 6개사는 국내외 영화 제작사, 배급사들과 1:1 현장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으며, 자사 기술을 영상으로 시연하는 등 각종 현지 홍보 활동을 진행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이번 AFM 참가를 통해 총 6건의 현장 계약을 체결했으며, 상담 건수 215건, 상담 실적 약 4,300만 달러(약 498억 원), 계약액 818만 달러(약 95억원)의 성과를 올렸다. 또한 현장 상담을 통해 계약 협상을 진행 중인 업체들도 있어 향후 계약 성과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김효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디지털콘텐츠 단장은 "완성도 높고 화려한 기술의 컴퓨터그래픽 영상이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해외 제작사들의 국내 CG/VFX, 애니메이션 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CG관련 기업들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AFM 외에도 지난 4월에 북경국제영화제(Beijing Film Festival)에서 국내 CG기술의 우수성 홍보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공동관을 구성해 참가한 바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국내 CG/VFX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은 지난 24일 '베트남 진출 웨비나'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글로벌뿐만 아니라 국내 시장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로보락(Roborock)' 브랜드는 업계 최초로 스테레오 카메라를 장착한 'S6 MaxV'를 출시하며 한 단계 더 진보된 로봇청소기를 선보였다.
라인코리아파트너스(대표이사 김태후)는 애프터서비스(A/S) 전문 모바일 플랫폼인 'AS의 달인'을 공식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 이하 창진원)과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이하 암센터)는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속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면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창업 활성화와 국민보건 향상을 위해 24일 업무협약을 체결하
코로나19 사태로 어느 때보다 '건강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우리 몸의 70%를 차지하는 물은 건강관리의 기본이기 때문에 물의 품질을 꼼꼼히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