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고객 서비스 강화 위해 '부산점' 확장 오픈

최상운 2015-12-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부산 및 경상남도 내 할리데이비슨 바이크의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해 '부산점'을 확장 이전하고 재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이전한 할리데이비슨 부산점은 부산광역시 남구 유엔로 204(대연동), 고객들이 찾기 쉬운 'UN기념공원' 앞에 위치해 있으며, 연면적 1,361㎡(412평)으로 기존 매장 대비 약 2배 넓어진 규모로 확장 이전됐다.

지상 3층 건물로 이뤄진 매장에는 각 층별로 서비스센터와 바이크 전시장 및 고객 편의 시설 등이 마련돼, 라이딩 의류는 물론 바이크 정비까지 원스톱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 전년 대비 20% 이상의 판매실적을 거둔 부산점은 지역 내 늘어난 할리데이비슨 바이크 수요에 맞춰, 고객의 편의 및 서비스 강화에 중점을 두고 지난 11월 28일에 영업을 개시해 이달 5일 정식 오픈했다.

2011년 오픈한 부산점은 부산 및 경남지역의 유일한 할리데이비슨 공식딜러로서, 할리데이비슨의 글로벌 스탠다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도 부산점은 부산 및 창원, 울산, 거제 등 경상남도에 위치한 대도시를 아우르는 영업망 확충과 바이크 문화 거점으로 발돋움 하고 있다.

할리데이비슨 부산점 김세규 영업팀장은 "그간 부산 및 경남 지역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할리데이비슨 부산점이 꾸준한 성장을 해 왔다"며 "이번 부산점 확장 이전으로 지역 내 라이더 고객들에게 보다 좋은 서비스와 편의성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지난 2011년 6월 KJ모터스와 딜러 협약을 맺고, 부산 및 경남 지역 내 라이더들에게 할리데이비슨 문화와 글로벌 스탠다드 딜러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ᆞ수송 부문에서 전기차 콘셉트카 '프로페시'가 최우수상을,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수소전용 대형트럭
업계 최초의 론칭 컬래버레이션 '올 뉴 렉스턴 랜선 쇼케이스X임영웅' 랜선 패널 참여 티켓이 오픈 1분 만에 완판됐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오는 26일 오후 2시 5분, 창립 25주년을 기념하는 10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QM6와 XM3가 '차박'(차에서 숙박) 전용 액세서리를 추가로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22일 상품성을 강화한 '2021 베뉴'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