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큐, 영화관 옮겨놓은 홈비디오 프로젝터 'W2000' 출시

최영무 2015-12-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글로벌 디스플레이 브랜드 벤큐(지사장 소윤석, BenQ.co.kr)는 8일, 가정용 비디오 프로젝터 'BenQ W2000'을 새롭게 선보였다.

가정용 비디오 프로젝터 벤큐 W2000은 Rec.709 색 표준을 지원하는 프로젝터로 보다 정밀한 색 재현을 통해 한차원 높은 영상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제품은 실제 영화관에 온 것 같은 생생한 색 재현뿐만 아니라, 보다 선명한 이미지 재생을 위해 1080p Full HD 해상도를 지원하며, 2,000안시의 밝기와 15,000:1의 명암비를 지원한다. 1.3배의 줌과 상하좌우로 조절 가능한 2D 키스톤, 수직 10%의 렌즈 시프트 기능을 통해 어느 위치에서도 쉽게 프로젝터를 설치할 수 있으며, 사용자 친화적인 인터페이스를 갖춰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자신이 원하는 최적의 색을 구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고급스러운 골드 색상과 우아한 곡선의 미를 강조한 W2000은 사용자에게 최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새롭게 강화된 배기 홀(Air flow)과 팬을 탑재했다. 또 강화된 쿨링 시스템은 일반모드에서의 소음을 29dBA(Eco 모드에서 27dBA) 수준으로 줄여줘 영화관과 같은 전문적인 품질의 영상을 팬 소음의 방해 없이 경험할 수 있다. 또한 20W로 출력이 강화된 챔버 스피커를 채용해 별도의 음향 장비 없이도 훌륭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벤큐 코리아 소윤석 지사장은 "W2000은 동급 제품 중 유일하게 Rec.709 표준을 준수한 프로젝터로, 영화관과 같은 품질의 영상을 거실에서 대형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진정한 의미의 홈 시네마(Home Cinema) 프로젝터 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전했다.

벤큐의 W2000 제품은 무상 2년의 서비스 기간을 보증하며, 국내 주요 온/오프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포브에서 지난해 첫 출시해 부모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폴딩형 카시트 '리니'가 업계 최초로 롯데 면세점에 입점해 주목을 받고 있다.
리안의 디럭스급 절충형 유모차 '솔로 2018'가 전용 신생아 인펀트 카시트와 트래블 세트로 현대홈쇼핑에서 오는 29일, 낮 12시 40분에 첫 론칭 방송을 실시한다.
이탈리아 럭셔리 스포츠 워치 메이커 오피치네 파네라이(OFFICINE PANERAI)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28회 국제 고급시계박람회(SIHH,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몽블랑이 19일까지 개최되는 제28회 국제 고급시계박람회(SIHH,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행사에서 새로운 1858 컬렉션(1858 Collection)을 축하하
몽블랑(MONTBLANC)이 오는 19일(금)까지 개최되는 제 28회 국제 고급 시계 박람회(SIHH,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에 참가해 클래식하고 세련된 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