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수입중고차 시장에서 가장 빨리 팔린 차종은?

최상운 2015-12-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자동차 오픈마켓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지난 10~11월 SK엔카 홈페이지에서 20대 이상 판매 완료된 수입중고차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BMW 뉴 3시리즈 2015년식이 15.15일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어 폭스바겐 시로코 2012년식(15.73일), 벤츠 뉴 C-클래스 2009년식(16.91일)이 순위에 올라 수입중고차 시장에서 준중형차와 소형차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드 익스플로러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4도 10위권 내에 포함돼 신차와 중고차, 국산과 수입을 가리지 않고 SUV가 높은 인기임을 보여줬다.

과거에는 부와 명예를 과시하기 위해 수입차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 중고차 시장에서도 중형차와 대형차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소비자층의 수입차 구매가 크게 늘어나면서 가격과 유지비가 저렴한 준중형차의 비중이 대폭 늘었다. 실제로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수입중고차를 차종별로 분류하면 중형차에 이어 준중형차가 2위를 차지하고 있다.

SUV 역시 최근 수입중고차 시장에서 비중이 크게 늘어난 차종으로 준중형차에 이어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수입차를 구매할 때 고급스럽고 중후한 외관을 보여주는 대형차보다 세련되면서 실용적인 SUV를 선호하는 경향이 점차 뚜렷해진다고 볼 수 있다. 포드 익스플로러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4는 예산이 충분하다면 세단보다 SUV를 선택하는 소비 성향을 보여주는 모델이라 할 수 있다.

한편, 국산중고차 시장에서는 큰 인기가 없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수입중고차 시장에서는 많은 인기를 얻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렉서스 뉴 ES300h 2014년식은 평균 판매 기간이 18.31일로 집계돼 8위에 올랐다. 프리미엄 세단의 정숙성과 안전성은 물론 하이브리드의 높은 연비를 동시에 누리고자 하는 소비자에게 인기다. 가격이 비싼 차를 구매하면서 높은 연비를 고려한다는 점에서 실용성과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SK엔카 박홍규 사업총괄본부장은 "수입중고차 시장에서도 실용적이면서 합리적인 소비를 하려는 소비자 성향이 뚜렷이 나타난다"며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쿠페, 높은 연비를 자랑하는 하이브리드, 넓은 실내 공간과 세련된 디자인을 모두 갖춘 SUV 등 다양한 모델이 소비자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제조업체 볼보트럭이 건설현장 및 장거리 물류 운송 목적의 대형 전기 컨셉 트럭을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오늘부터 총 3일간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함께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를 가로수길 EQ Future 전
BMW 그룹 코리아가 10일 위례 밀리토피아 호텔에서 국방부 산하 국방전직교육원의 '전역장병 채용우수기업'으로 선정되어 국방부장관 감사장을 수여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11일 탁월한 경제성,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특징인 현대차 최초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기아자동차㈜는 K시리즈와 추억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12월 12일부터 내년 1월 12일까지 약 한 달간 '케이(K)랑 나는 10년지기아(KIA)' 인스타그램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