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 투싼, 美 IIHS서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획득

최상운 2015-12-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는 제네시스와 투싼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2016 Top Safety Pick+)'를 획득했다고 지난 11일 밝다. 이번 시험은 IIHS가 2016년형 제네시스와 2016년형 투싼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두 차종 모두 직전 조사에 이어 최고 안전 등급을 유지했다.

특히 제네시스의 경우, 작년 5월 같은 시험에서 승용차로는 세계 최초로 全항목 만점을 받아 안전성에 있어 최고임을 입증했고, 이어 올해 9월 시험에서는 투싼이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받았다.

이번 시험은 크게 ▲전면 충돌(moderate overlap front) ▲측면 충돌(side) ▲지붕 강성(roof strength) ▲머리지지대 및 좌석 안전(head restraint, seat)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front)의 5개 충돌안전 항목 평가에 ▲전방 충돌 회피(for front crash prevention) 장치 평가를 더한 총 6가지 항목으로 진행됐다.

이들 6개 평가 항목에서 모두 우수 평가를 받은 차량에 한해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부여했다.(항목별 '우수' 기준 : 충돌평가 5개 항목은 'Good', 충돌회피 항목은 'Advanced' 또는 'Superior') 또한 기아차도 쏘울, 쏘렌토, 카니발(세도나)이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획득해 높은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톱 세이프티 픽은 5개 충돌안전 평가에서 모두 우수를 획득하고, 전방 충돌회피 평가에서는 기본(Basic)을 획득한 차량에 한해 주어진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초고장력 강판, 핫 스탬핑 공법, 구조용 접착제 확대 등 소재부터 설계, 제작공법은 물론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과 같은 안전사양 적용에 이르기까지 차량 안전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코로나 19 재확산 여파가 국내 완성차 브랜드 판매량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지난 18~20일 사흘간 터키 마르마리스(Marmaris)에서 개최된 '2020 WRC' 5차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이하 현대팀)' 소속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선수가 준우승
기아차가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 딜러 주도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모빌리티(KiaMobility)' 시범 사업을 21일(월, 현지시간) 시작한다.
지난 20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상설코스(3.045km)에서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황진우(준피티드)가 4년 2개월여 만에 감격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은 1995년 르망24 시간 레이스 대회를 제패한 맥라렌 F1 GTR 레이스카를 기념하는 5대의 특별 주문형 스페셜 에디션 모델 '맥라렌 세나 GTR LM'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