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투싼 ix' 국내 판매 돌입

신승호 2009-08-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는 오늘(25일), 강남구 논현동의 복합문화공간 플래툰 쿤스트할레(Platoon Kunsthalle)에서 신영동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등 회사 관계자 및 기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싼 ix'의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투산 ix는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소형 SUV 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월드 베스트카'로써 SUV의 새로운 트렌드를 리드하는 소형 SUV 개발을 위해SUV의 다목적성과 쿠페의 스타일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CUV(Crossover Utility Vehicle)를 표방했다.

'투싼 ix'의 외장 디자인은 유동체의 기하학적인 형상을 모티브로 해 역동성과 볼륨감을 높이고, 현대적인 감성을 불어넣어 유연하고 생동감 넘치는 조형미의 외장 디자인을 구현했다.

전면은 신개념 디자인을 적용해 조각적인 이미지의 볼륨감과 세련된 이미지를 갖추고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브랜드 정체성을 구현했다.

특히, 고급감을 강조한 육각형 형태의 '헥사고날 그릴(Hexagonal Grille)'은 2006년 2월 '제네바모터쇼'에서 중형 스포티왜건 콘셉트카 'HED-2(GENUS)'가 처음 선보인 이래 양산형 모델로는 '투싼 ix'에 처음 적용된 것으로, 크롬과 유광 블랙공법으로 강인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했다.

'투싼 ix'의 운전석 공간은 감각적인 디자인과 기능성을 최적화한 인터페이스로, 센터페시아는 'X'자 형상을 모티브로 한 다이내믹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조형적인 요소를 강조한 스위치와 블랙 하이그로시, 메탈 페인트의 조화를 통해 고급감을 높였다.

또한, 2.0 R엔진을 적용해 최고출력 184ps, 최대토크 40.0㎏•m의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15.4km/ℓ(2WD기준)로 SUV 최고의 연비를 확보했다.

R엔진은 전기신호와 연료분사간 지연시간이 없는 정밀 연료 분사시스템인 1800바(bar)의 3세대 피에조 커먼레일과 전기모터로 초정밀제어를 실현한 전자식 가변용량 터보차저를 적용해 출력 및 토크 성능을 향상시켰다.

엔진에는 직접 배기가스 후처리 장치(DPF, Diesel Particulate Filter)를 장착해 배출가스와 연비를 모두 개선, 유로Ⅴ 기준을 만족시켰다. 저공해차로 인증 받아 구매 고객은 환경개선 부담금이 5년간 면제되는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투싼ix'는 사고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한 예방안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사고 발생 시 승객의 상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충돌 안전 설계 및 시스템을 적용했다.

급제동, 급선회 시 운전자가 차량을 제어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할 경우 엔진 토크 및 브레이크를 능동적으로 제어, 주행안정성을 확보하는 시스템인 차체자세제어장치(VDC, Vehicle Dynamic Control)를 4WD X20를 제외한 전 모델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차체자세제어장치에는 급경사로 하강 시 브레이크 제어를 통해 일정속도를 유지시켜주는 경사로 저속주행 장치(DBC, Down-hill Brake Control)와 언덕길 정차 후 발진 시 브레이크 제어를 통해 밀림을 방지하는 경사로 밀림방지장치(HAC, Hill-start Assist Control)를 추가해 다양한 주행조건 하에서도 운전자들이 안전한 운전을 할 수 있도록 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