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6 현장에서] 글로벌 시장의 불안으로 한국 경제상황 작년보다 더욱 '악화?'

CES Special Team 2016-01-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5년 한 해 소비자물가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작년 큰 파장을 일으켰던 메르스 뿐 아니라 유가 하락, 전 세계 경제 침체 등이 그 이유다. 이는 외환위기였던 1998년보다 0.8% 낮은 수준이다. 이에 2016년까지 그 여파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진다.

2016년 주요 원인은 달러 강세와 중국, 남미, 러시아를 포함한 동유럽의 경기불안이다. 또한, 기술시장의 7% 내외를 차지하는 스마트폰, TV, 노트북 등의 IT 제품들의 평균 가격 인하도 기술시장 불안의 한몫할 것으로 보여진다.

따라서, 글로벌 시장이 불안해질 경우 한국의 수출 경쟁력은 더욱 약해질 것이며, 뿐만 아니라 한국경제 상황은 그에 따라 지금보다 더 안 좋아질 것으로 보여진다.

KIDAI KIM 김기대 (ideak@aving.net)
Editor / USA Correspondent
AVING USA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MayThe4thBeWithYou 란 해시태그(hash tag)가 들어 있는 게시물들이 지난 5월 4일과 5일에 SNS에 많이 올라왔었습니다.
인문학은 생각을 통해 인간의 가치를 탐구하는 기초학문이다. 한동안 자본주의가 요구하는 실용적 가치와 신자유주의의 효율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시됐지만 세계 굴지의 IT 기업 CEO엔 인문학 전공자들이 많다.
최근 우리나라에는 가상현실과 혼합현실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지난 4월 17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KOVACA)』가 창립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스텔스(stealth)란? 상대의 레이더, 적외선 탐지기, 음향탐지기 및 육안에 의한 탐지까지를 포함한 모든 탐지 기능에 대항하는 은폐 기술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LED 조명을 탑재한 드론 1,218대가 평창의 밤을 '오륜기'로 아름답게 수놓았다. 수만 명의 관중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한 올림픽 개막식은 국내는 물론 해외 누리꾼들에게도 극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