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6 현장에서] 글로벌 시장의 불안으로 한국 경제상황 작년보다 더욱 '악화?'

CES Special Team 2016-01-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5년 한 해 소비자물가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작년 큰 파장을 일으켰던 메르스 뿐 아니라 유가 하락, 전 세계 경제 침체 등이 그 이유다. 이는 외환위기였던 1998년보다 0.8% 낮은 수준이다. 이에 2016년까지 그 여파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진다.

2016년 주요 원인은 달러 강세와 중국, 남미, 러시아를 포함한 동유럽의 경기불안이다. 또한, 기술시장의 7% 내외를 차지하는 스마트폰, TV, 노트북 등의 IT 제품들의 평균 가격 인하도 기술시장 불안의 한몫할 것으로 보여진다.

따라서, 글로벌 시장이 불안해질 경우 한국의 수출 경쟁력은 더욱 약해질 것이며, 뿐만 아니라 한국경제 상황은 그에 따라 지금보다 더 안 좋아질 것으로 보여진다.

KIDAI KIM 김기대 (ideak@aving.net)
Editor / USA Correspondent
AVING USA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5월이 되며 서서히 다시 전시회가 시작되고 있다. 코로나로 움츠렸던 경제가 다시 활성화되고 있다는 신호이기에 반갑기도 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끝나도 세계는 그 이전과 전혀 같지 않을 것이며 코로나19가 세계질서를 영원히 바꿔 놓을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많은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는 국가공무원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공무원들의 직무발명*은 "국유특허"라는 이름으로 국가 소유의 기술이 됩니다.
대한민국 기업의 대표는 기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중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것은 매우 많은 변수와 위협요인으로 인해 다양한 의사결정에 직면한다.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리의 일상을 송두리째 바꿔 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