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튼튼영어, 허그의 따뜻함 담긴 영어 교재 기부

최빛나 2016-01-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영어교육전문기업 ㈜튼튼영어가 소비자들과 함께한 '빅허그(Big Hug) 캠페인'을 통해 적립된 3,900만 원 상당의 초등 교재를 20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지난 연말부터 진행된 '빅허그 캠페인'은 포옹과 스킨십이 교사와 아이의 친밀감과 애착을 극대화하고 학습효과 향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배경에서 기획됐다.

캠페인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포토 콘테스트'는 소비자가 가족, 이웃, 친구들과 포옹한 사진이나 영상을 튼튼영어 페이스북에 게시하면 튼튼영어가 게시물 1건당 5,000원씩을 적립해 해당 금액만큼의 교재를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총 3,900만 원 상당의 모금액이 달성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튼튼영어가 기부한 교재는 초등학생 영어 학습 프로그램 '프라이머리'의 콘텐츠 중 하나인 'Five Fools'. 책과 DVD 등으로 연극 스토리를 익히고 함께 구성된 다양한 활동자료를 활용해 연극 무대를 꾸밀 수 있으며 아이들이 직접 배우가 돼 연극에 참여할 수 있어 흥미롭고 창의적인 영어 학습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해당 교재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에 기부되어 전국의 지역아동센터 100개소에 제공,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아이들의 영어 공부를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튼튼영어 박영주 마케팅 팀장은 "이번 기부는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나눔을 함께 실천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라며 "영어교육 선도기업으로서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캠페인들을 꾸준히 전개해 보다 많은 이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기부 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튼튼영어는 자사 교재를 점자책으로 제작, 전국 14곳의 맹학교에 기부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억5천만 원 상당의 교재를 기부하는 등 아이들의 영어 학습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최빛나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1957년은 삼성이 국내 최초로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시작한 해이다. 학연, 지연, 혈연을 배제한 공정한 채용으로 63년간 채용문화의 혁신을 이끌며 오늘의 삼성을 있게 했다.
우리는 어떻게 전시회의 부스를 디자인하는가? 부스는 단순한 전시회의 홍보 공간을 넘어 우리 기업의 브랜드를 가장 극적으로 전달하는 매체이다.
중소기업은 다양한 경영전략을 통해 성장전략을 추진해야 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기관의 기능과 이를 지원하는 지원기관의 성격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5월이 되며 서서히 다시 전시회가 시작되고 있다. 코로나로 움츠렸던 경제가 다시 활성화되고 있다는 신호이기에 반갑기도 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끝나도 세계는 그 이전과 전혀 같지 않을 것이며 코로나19가 세계질서를 영원히 바꿔 놓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