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주력 4개 차종 iF 디자인상 동시 수상

최상운 2016-01-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기아차는 아반떼와 투싼, K5와 스포티지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2016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부문 수송 디자인(transportation design) 분야에서 각각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해외 시장을 공략할 핵심 차종 4종이 권위 있는 디자인상을 동시 수상해 최고의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하며 앞으로의 판매 전망을 밝게 했다.

특히 현대차는 지난 '2014 iF 디자인상'에서 2세대 제네시스(DH)가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2015년 i20에 이어 이번에 아반떼와 투싼까지 최근 3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석권하여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게 됐다.

또한 기아차는 지난 '2010 iF 디자인상'에서 유럽 전략차종 벤가가 처음으로 수상한 이후 매년 K5/스포티지R(2011년), 모닝(2012년), 프로씨드(2013년), 쏘울(2014년), 쏘렌토(2015년)에 이어 이번에 K5와 스포티지로 7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석권하며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과시했다.

현대차 신형 아반떼는 '정제된 역동성'을 바탕으로 기존 모델에 비해 고급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해 지난 9월부터 판매에 돌입한 글로벌 준중형차로, 뛰어난 상품성과 안전성으로 작년 글로벌 시장에서 81만여 대가 팔린 현대차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신형 투싼은 강인하고 대담한 디자인과 탁월한 주행성능, 안전성에 이르기까지 첨단 기술을 집약시킨 SUV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유럽시장에 판매해 6개월 만에 누적판매 4만 대를 돌파하며 판매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신형 K5는 지난해 6월 출시해 세계 중형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기아차의 대표 중형 세단 모델로, 1세대 K5의 고유의 정체성을 계승하면서 발전시킨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안전성 및 최신사양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신형 스포티지는 각종 디자인상을 휩쓸며 호평을 받은 이전 세대의 디자인에서 한 번 더 진보하여 도심과 아웃도어를 아우르는 강인하고 당당한 외관을 완성하고, 다양한 편의사양과 최고수준의 안전성 등 높은 상품성으로 무장한 기아차의 SUV이다.

이들 4개 차종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이번 수상을 통해 현대ㆍ기아차가 세단 및 SUV 분야의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F 디자인상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 1953년 설립)이 주관하며 1954년부터 매년 제품 디자인, 포장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콘셉트 디자인 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별 수상작들을 발표한다.

이중 제품 디자인 부문은 다시 세분화되어 수송, 레저용품, 컴퓨터, 조명, 가구 등 총 17개 분야에서 디자인, 소재, 혁신성, 환경 친화성, 브랜드 가치 등 제품에 대한 종합적 평가를 중심으로 매년 수상작들이 발표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코로나 19 재확산 여파가 국내 완성차 브랜드 판매량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지난 18~20일 사흘간 터키 마르마리스(Marmaris)에서 개최된 '2020 WRC' 5차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이하 현대팀)' 소속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선수가 준우승
기아차가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 딜러 주도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모빌리티(KiaMobility)' 시범 사업을 21일(월, 현지시간) 시작한다.
지난 20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상설코스(3.045km)에서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황진우(준피티드)가 4년 2개월여 만에 감격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은 1995년 르망24 시간 레이스 대회를 제패한 맥라렌 F1 GTR 레이스카를 기념하는 5대의 특별 주문형 스페셜 에디션 모델 '맥라렌 세나 GTR LM'을 공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