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수상

최상운 2016-02-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금호타이어(대표 이한섭)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 2016)'의 운송기기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디자인 분야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 어워드이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이며 올해로 63년의 전통을 자랑한다. 수상작들은 디자인은 물론 혁신성, 환경 친화성, 완성도, 기능성, 편리성 등의 종합 평가를 거쳐 결정된다.

올해 금호타이어는 2개 제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해당 제품은 고급 세단을 위한 고성능 타이어인 '엑스타 HS81'과 사계절용 프리미엄 타이어 '솔루스 HA31'이다.

'엑스타 HS81'은 고급 승용 세단에 최적화된 UHP(Ultra High Performance) 고성능 타이어로 회전저항, 젖은 노면 제동력을 만족시키고 소음, 승차감 등의 주행성능을 크게 개선시킨 제품이다. 특히 소음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찰에너지를 최소화하는 패턴 설계를 적용하였고, 트레드(바닥면) 패턴 블록의 강성을 강화하여 제동 시에도 변형이 최적화되도록 설계해 안전성을 높였다.

'솔루스 HA31'은 사계절용 타이어로 사이드월(옆면)에 모든 계절에 적합함을 의미하는 태양, 눈, 구름의 아이콘들을 삽입하고 방향성이 있는 패턴디자인을 통해 주행성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2015 한국 굿 디자인'에서도 본상을 수상해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은 제품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소형차 브랜드 MINI가 오는 4월 개막하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MINI 차종만의 레이싱 대회인 'MINI 챌린지 코리아'(MINI Challenge Korea)를 공식 출범한다.
르노삼성, 2019 서울모터쇼서 공개할 'XM3 인스파이어' 쇼카 이미지 공개!
볼보자동차가 3월 20일(현지시각) 자동차 안전 역사에 있어 가장 핵심 기술로 손꼽히는 3점식 안전벨트 개발 60주년을 기념해, 교통안전 관련 정보와 지식을 사회와 공유하는 '프로젝트 E.V.A.(Equal Vehi
㈜불스원은 차량 실내 각종 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차량용 탈취제 '살라딘 강력탈취캡슐' 3종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술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산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