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2016년 제네바 모터쇼서 신형 럭셔리 쿠페 'LC500h' 세계 최초 공개

최상운 2016-02-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렉서스 브랜드는 오는 3월 1일부터 13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2016년 제네바 모터쇼(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렉서스의 차세대 멀티 스테이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신형 럭셔리 쿠페 'LC500h'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LC500h'는 2016 북미 오토쇼(The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선보인 신형 럭셔리 쿠페 'LC500'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LC500와 함께 렉서스를 새로운 무대로 이끌 플래그십 쿠페로서 탄생했으며, 저속역에서 고속역까지 파워풀하며 뛰어난 응답성으로 더욱 강력해진 주행의 즐거움을 실현시켰다.

렉서스는 신개발 FR플랫폼으로 LC500h의 주행 성능을 강화하였고 아름다운 디자인을 창출하여 차세대 렉서스를 상징하는 쿠페를 구현해냈다. 또한, LC500h에서는 V형 6 기통 3.5 L엔진과 주행용 모터에 자동변속기구를 조합한 멀티 스테이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채용. 드라이버의 조작이나 차량의 G에서 주행 상태를 판단해 변속을 제어함으로써 렉서스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지닌 모터 구동에 의한 뛰어난 응답성을 최대한으로 활용,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테이스트를 실현했다.

멀티 스테이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에서는 2개의 모터를 사용한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유단 기어의 자동변속기구를 조합함으로써 엔진과 모터 양쪽 모두의 출력 제어가 가능하게 되었다. 엔진의 고회전화와 함께, 저속역에서는 엔진 사용 영역을 고회전 측으로 확대해, 저속역부터 강력한 구동력을 낳아 파워풀한 주행을 실현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저속역에서 고속역까지 시스템 효율이 높은 동작점을 선택해 EV주행 영역도 확대함으로써, 감성적인 주행과 뛰어난 연비 성능의 쾌적한 크루징 주행을 양립시켰다.

변속 제어가 어떤 주행환경에서도 드라이버의 요구에 부응한 엔진 회전수의 변화를 낳음과 동시에, 뛰어난 응답성의 모터 어시스트를 가능하게 하여, 액셀 조작에 연동된 다이렉트한 가속 필링을 실현. 엔진 회전과 가속감이 매치된 다이나믹한 주행을 낳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하였다.

LC500와 동일하게, 시프트 체인지 때 기분 좋은 피드백과 예리한 변속감도 느낄 수 있다. 또 여기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에서 수동 감각의 드라이브 조작을 즐길 수 있는 M모드를 렉서스에서 처음으로 채용해 주행의 즐거움을 강조했다.

한편, 신형 럭셔리 쿠페 'LC500h'는 오는 2017년 1분기에 일본에서 LC500와 함께 출시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SR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서고속철도 전용역에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20일 개장을 앞둔 서울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을 향후 5년간 공식 후원하고 서울로 숲 조성에 기여하고자 일정 구간을 'BMW 숲'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19일 서울 청담 전시장에서 서울을 위해 특별 제작된 '고스트 서울 에디션' 모델을 전시 및 공개했다.
렉서스 코리아는 오는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대명 소노펠리체에서 열리는 국제 승마대회 'May on a Horse'에 'RX450h'를 포함한 렉서스 차량을 협찬한다고 밝혔다.